연예일반

동백꽃 필 무렵 몇부작-후속-까불이 정체-필구(정가람)-마지막회-흥식이 아빠-OST-촬영지? 공효진, 강하늘과 이별...까불이 검거

사진=KBS2 '동백꽃 필 무렵' 방송 캡처
동백꽃 필 무렵 몇부작, 후속, 까불이 정체, 필구(정가람), 마지막회, 흥식이 아빠, OST, 촬영지가 화제인 가운데 강하늘이 까불이를 잡고, 공효진이 이별을 통보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옹산파출소 순경 황용식(강하늘 분)이 드디어 까불이를 잡았다.

 

황용식은 까불이를 박흥식(이규성)으로 거의 확신했다. 연인 동백(공효진)에게 "내가 못 잡을 놈 같냐. 나 믿어라. 까불이 쳐넣고 필구 빨리 컴백하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동백 아들 필구(김강훈)가 안전을 위해 아빠 강종렬(김지석)을 따라갔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황용식은 까불이의 정체를 알았다. 그는 "왜 죽였을까가 아니라 왜 살인을 멈췄을까를 생각했어야 했다. 까불이는 5년 전 살인을 멈췄다. 그 5년 전에 누군가 사고를 당했다"고 독백하며 박흥식(이규성)의 집을 찾아갔고, 박흥식이 아닌 박흥식의 아버지를 범인으로 지목했다. 

이에 박흥식은 "형. 한 번만, 그냥 한 번만. 형, 그래도 나는 아빠밖에 없잖아"라고 울며 황용식에 매달렸다. 하지만 황용식은 박흥식을 뿌리치고 까불이를 체포했다. 까불이는 "사람이 사람 죽일 수도 있지. 유난들 떤다"면서 잡혀 들어갔다.

방송 말미 황용식은 동백에게 전화를 걸어 까불이를 잡은 기쁨을 표했다. 동백은 "내가 용식씨한테 반했던 곳에서 만나자"고 했다. 황용식은 동백에게 달려와 보자마자 뽀뽀했다. 

하지만 "헤어지는 거 진짜 못해"라고 입을 연 동백은 통곡하며 헤어지자는 말을 건넸다. "나 좋자고 필구 울리기 싫다. 자꾸 내 눈치를 보고 날 닮는다. 내가 너무 철이 없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결국 동백은 필구가 가장 중요하다며 "저 여자 말고, 그냥 엄마로 행복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또한 어른이 된 필구(정가람)의 등장으로 엔딩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증폭되고 있으며 '동백꽃 필 무렵'은 총 40부작으로 편성되었으며 오는 21일 마지막회가 방송 될 예정이다.

모트(Motte)가 '동백꽃 필 무렵' 러브 테마곡 OST 신곡 '여행'을 19일 발매했다. 

'여행'은 소중한 사람과 여행을 떠날 때의 설레는 감정과 동시에 느껴지는 아쉽고 불안한 여러 복합적인 감정 들을 모트 특유의 스토리텔링으로 담담하게 써 내려간 가사는, 대화하는 형식의 멜로디와 노랫말을 써 놓은 코러스에서 여행을 떠난 친구와 함께 속 깊은 얘기를 나누는 느낌이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 촬영지(장소)는 포항 구룡포 근대문화역사사거리로 알려졌으며 동백꽃 필 무렵 후속은 '99억의 여자'로 조여정, 김강우가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