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전국 미군부대 중 담장 철조망 최초로 대구 남구서 철거 시작됐다

지난 9월 열린 한미친선협의회 이후 점진적 철거 중
현재 큰 대로변, 통학로부터 회오리 철조망 없어져

19일 전국 최초로 대구 남구의 미군부대 담장 철조망이 걷혀지기 시작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


65년 동안 흉물로 방치된 대구 남구의 미군부대 담장 철조망이 사라지고 있다.

전국 미군부대 중 기존 철조망이 걷혀지는 곳은 대구 남구가 최초다.

폐쇄된 철조망이 도심미관을 해칠뿐 아니라, 철조망이 설치된 곳이 우범지대로 여겨져 지역민의 민원이 이어졌었다.

철조망 철거 소식을 들은 주민들은 주거 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반기고 있다.

남구청 등에 따르면 지난 9월26일 열린 한미친선협의회에서 미군 측이 철조망 개선에 합의한 후 현재 철조망이 점진적으로 철거되고 있다.

남구 면적의 6.2%를 차지하는 주한 미군부대는 캠프워커, 캠프헨리, 캠프조지의 모두 3곳에 자리잡고 있다.

이곳 경계선 담벼락에는 65년 동안 녹슬고 낙후된 철조망과 오래된 담장이 흉칙한 모습으로 남아있다.

문제는 미군부대 담벼락 근처가 대부분 주택가여서 통학로와 대로변과 접하다 보니, 여러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대봉초등학교와 대구중학교가 있는 대구 남구 캠프헨리 동편 통학로에 철조망이 설치돼 학부모들의 민원이 빗발쳤다.

현재는 민원이 잦았던 곳과 유동인구가 많은 큰 대로변과 통학로부터 철거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철거가 완료된 곳은 남구 이천동 대구중학교 통학로 미군부대 캠프헨리 동편(대봉로 670m 구간)과 캠프헨리 서편 큰 대로변 일원이다.

아직 철조망이 설치된 곳은 캠프워커와 캠프조지 경계선이며, 조만간 이곳에 대한 철거가 시작될 예정이다.

철조망이 설치된 인근에 사는 주민은 “학생들이 자주 지나다니는 통학로지만 폐쇄적인 담장 울타리와 철조망이 있어 교육적으로나 미관상으로도 좋지 않았다”며 “회오리 철조망이 걷힌 모습을 보니 동네 분위기가 훨씬 부드럽고 좋아졌다”고 만족해했다.

남구청 관계자는 “미군 측이 철조망 완전 철거 후 보완 시설물을 설치하거나 개선된 철조망 디자인으로 교체할 것을 요구했다. 지역민들의 편의를 위해 예산을 지원해서라도 철거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철조망 교체를 시작으로 대구 3차 순환도로 완전 개통과 주변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