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수색하던 대형함선, 제주로 배치

독도 소방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수색에 진전이 없는 가운데 19일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이 제주 어선 화재 실종자 수색을 위해 대형 함선 1척을 이동배치 명령했다.


독도 소방 구조헬기 추락사고 발생 20일째인 19일 기상악화로 실종자 수색에 진전이 없는 가운데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이 제주 어선 화재 실종자 수색을 위해 대형 함선 1척을 제주 해상으로 이동배치 명령했다.

수습지원단은 이날 야간 수색에 대형함선 6척을 동원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같은날 제주 해상 갈치잡이 어선 화재로 1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이들의 수색을 위해 남해지방해양경찰청 소속 3001함을 제주로 이동 배치하기로 했다.

배치에 앞서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들은 “정부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 3001함이 본래 남해해경 관할이므로 해당 수역에 사고가 발생하면 보내주는 것이 당연하다. 제주 어선 실종자를 꼭 찾아달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독도 해역에 내린 풍랑주의보는 20일 오후 3∼6시께 해제될 것으로 예보돼,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수색은 20일 오후에야 재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까지 4명의 시신을 수습했으나 김종필(46) 기장, 배혁(31) 구조대원, 선원 박모(46)씨 등 3명의 생사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현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