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경북과학대 ‘바울아이’, 한국로타리 대표 봉사단체로 ‘우뚝’

관련 대회 휩쓸며 3회 연속 국제 라일라 대회 한국 대표로 선정

경북과학대학교 봉사동아리인 ‘바울아이’가 한국로타리를 대표하는 청소년봉사단체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사진은 ‘바울아이’ 허희정 대표(왼쪽)와 송미숙 지도교수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북과학대학교 봉사동아리인 ‘바울아이’가 한국로타리를 대표하는 청소년봉사단체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한국로타리 청소년리더십대회에서 3회 연속 한국 대표를 배출한 데 이어 올해 열린 한국로타리 관련 대회에서 표창장 등을 휩쓸었기 때문이다.

허의정 바울아이(간호학과 3년) 대표는 지난 16일 대구 칠성고등학교에서 열린 ‘2019~2020년도 국제로타리 3700지구 인터·로타랙트지구대회’에서 표창을 받았다. 송미숙 간호학과 교수는 우수지도 교수상을 수상했다.

경북과학대 학생들로 구성된 바울아이 회원 20여 명은 지난 1년 동안 대구·경북지역의 보훈요양원 등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해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쳤다.

여름방학에는 칠곡은 물론 인근 지역을 방문해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간단한 건강검진을 실시하는 등 농촌 재능 나눔 봉사활동도 펼쳐 큰 호응을 얻었다.

허 대표는 지난 8월 다산 정약용의 리더십을 테마로 안동시에서 열린 ‘2019~2020년도 한국로타리 청소년리더십대회(한국 라일라)’에서 과제물, 발표력, 리더십의 덕목 실천, 프로그램 참여도 등 평가에서 2등을 차지했다.

내년 미국 하와이에서 열리는 국제 라일라대회에 참가하는 자격을 얻었다.

한국 라일라 대회는 한국로타리 청소년연합이 청소년들의 잠재 능력을 계발하고 나눔·봉사정신을 실천하는 미래의 지도자 양성을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다.

바울아이는 또 지난 5월 서울에서 열린 ‘2019 한국로타리 청소년 자원봉사대회’에서도 클럽봉사 부문에서 금상을 받았다.

허희정 바울아이 대표는 “바울아이가 올해 연이어 큰 상을 받게 돼 너무 기쁘다”며 “미래의 로타리 인으로서 역할과 자질을 배우고 익혀 자신들이 필요로 하는 곳이면 어디든 달려가 봉사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송미숙 바울아이 지도교수는 “학교와 왜관로타리클럽의 지원으로 바울아이가 한국로타리를 대표하는 봉사단체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바울아이 학생들이 봉사를 통해 글로벌 역량을 키워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