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시, 불법튜닝 등 불법자동차 일제단속에 나서

18~29일, 불법 전조등 소음기 자체높이 개조 등

대구시는 18일부터 불법 튜닝 자동차 단속에 나선다. 사진은 대구시청 전경.
대구시는 18~29일 시내 주요도로와 골목길에서 구·군, 교통안전공단과 불법튜닝 등과 함께 불법자동차 합동 단속을 실시한다.

단속 대상은 불법튜닝 자동차 및 안전기준 위반 자동차 등이다.

적발되면 불법 튜닝 차량은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 안전기준을 위반한 경우에는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된다.

불법튜닝 사례는 고광도전조등(HID전조등) 설치, 소음기 및 연료장치 임의 변경, 밴형 화물용자동차의 승용자동차로 변경, 차체 너비·높이 개조 등이다.

안전기준 위반 사례로는 철제 범퍼가드 설치, 각종 등화를 기준에 맞지 않게 교체하거나 색상을 임의로 변경한 경우 등이다.

도로나 공터 등에 장기간 방치돼 있는 자동차와 무등록자동차, 번호판을 가리거나 알아 볼 수 없게 한 자동차, 봉인이 탈락된 자동차도 단속한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