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호란, 음주운전 3회? 남편과는 이혼? '우다사' 등장해 관심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호란 방송화면 캡쳐


호란 음주운전, 호란 이혼이 주목 받는 가운데 가수 호란(40·본명 최수진)이 음주운전 논란 방송으로 복귀해 눈길을 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는 호란이 출연해 음주운전 논란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방송에서 호란은 “전 남편이랑 이혼하기로 하고 별거를 했다”며 “그 사이에 집안 사정으로 인해 가족들과도 인연이 끊어졌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 당시 호란은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고도 발생했다. 그는 “사고 후, 사회적으로까지 인연이 다 끊어졌다”며 “모든 인연이 끊어진 상태에서 혼자 있어야 하니까 ‘살아온 인생의 대가를 이렇게 치르는구나’라고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앞서 호란은 2013년 3세 연상의 연인과 결혼했으나 3년 만인 2016년 이혼 소식을 전했다.

그해 호란은 서울 강남구 성수대교 남단에서 본인 소유의 지프 차량을 몰다 음주운전 사고를 냈다. 길가에 있던 환경미화 차량을 들이받아 환경미화원 황모 씨가 입원하기까지 했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01%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호란은 이전에도 이미 두 차례의 음주운전으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전과가 알려지면서 많은 비판을 받았다. 결국 그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당시 출연하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