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여야, 정경심 구속에 ‘조국’ 수사 본격화 대립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4일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접견을 마치고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4일 구속됐다.

법원은 정 교수의 자녀 부정 입시 및 사모펀드 의혹 관련 혐의가 어느 정도 소명됐고 구속이 필요하다며 수사의 정당성에 힘을 실어줬다.

검찰은 이 여세를 몰아 ‘피의자 조국’을 정조준할 분위기다.

정 교수의 구속으로 정치권은 술렁였다.

특히 여야의 반응은 극명하게 갈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재판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검찰개혁’을 외친 반면 자유한국당 등 보수 야당은 ‘몸통’을 수사해야 한다며 조 전 장관을 겨냥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겸허한 마음으로 이 재판을 지켜보겠다”며 “검찰개혁이란 국민의 절대명령을 받들어 민생경제 활력으로 20대 국회를 마감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정 교수의 구속을 환영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몰아붙였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은 정권 실세들이 가담한 권력형 범죄·권력형 게이트를 철저히 수사해서 낱낱이 진상을 밝혀내야 한다”며 “이제라도 문 대통령은 명백한 과오를 인정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국 게이트 수사가 이제야 본 궤도에 올랐다. 정경심 교수 구속은 사필귀정”이라며 “공수처와 같은 운명인 이 게이트의 몸통 조국 수석의 수사는 당연한 수순”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원내정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더이상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잘못된 인사로 국민을 분열시킨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하길 바란다”며 “사건 당사자이자 몸통인 조국을 불러서 부인 정경심씨의 범죄 행위를 어디까지 알고 있었고 어디까지 공모했는지, 낱낱이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검찰에 당부했다.

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칭)은 기본적으로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입장과 함께 의혹은 재판에서 가리고 정치권은 분열을 내려놓고 개혁을 추진하는데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