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2년간 통합 노력했지만 큰 진척 없어...저부터 더 노력”

문재인 대통령과 종교지도자들이 21일 청와대에서 오찬 간담회 전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검찰개혁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등을 둘러싼 여야 공방으로 인해 사회적 갈등이 더욱 격화될 것을 우려, 자신을 포함한 정치권이 더 노력하고 종교계 지도자들도 국민 통합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7대 종단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국민통합이라는 면에서 나름대로 노력했으나 크게 진척이 없는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그는 “검찰개혁이나 공수처 설치 등 국민의 공감을 모았던 사안도 정치적 공방이 이뤄져 국민 사이에서도 갈등이 일어나고 있다”며 “종교지도자께서 더 큰 역할을 해주셔야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특히 “총선이 점점 다가오기 때문에 정치적 갈등이 더 높아지면서 곧바로 국민 갈등으로 증폭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문 대통령은 집권 이후 정부의 국정목표가 줄곧 공정한 사회였고 이를 위해 노력했고 성과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공정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없고 정치적인 공방만 되고 있는 것에 대해 지적했다.

그는 “이번에 국민들의 목소리를 들어보니 공정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는 그보다 훨씬 높았다”며 “불법적인 반칙이나 특권뿐만 아니라 합법적인 제도 속에 내재돼 있는 그런 불공정까지 모두 다 해소해 달라는 것이 국민들의 요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 통합·화합을 위해 대통령인 저부터 우리 정치 모두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겠지만 역시 종교지도자께서 더 큰 역할을 해주셔야겠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에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인 원행스님(조계종 총무원장)은 “원효 스님이 말한 화쟁의 중심은 지극히 공정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가장 공정한 사회를 위한 대통령의 의지가 확고하다면 흔들림 없이 그 길을 걸어달라”고 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