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감사 기능 강화 안중에 없나

DIP 조직혁신안에 감사 기능 없어 보완 요구…혁신의지 의심
대구시, DIP 자체 정화 능력 구축이 시급하다는 입장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전경.
운영난에다 전 원장의 돌연 사퇴로 내홍을 겪어 온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이하 DIP)이 조직혁신 의지마저 보이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달 DIP가 대구시에 제출한 ‘DIP 비전 및 조직혁신안’이 알맹이 없는 내용 일색이라는 것. 혁신안에 반드시 포함돼야 할 감사기능에 대한 내용이 전혀 없다보니 자정 의지에 대한 의심이 커지고 있다.

21일 대구시에 따르면 DIP는 지난달 17일 대구시에 올해 하반기 조직개편이 포함된 ‘DIP 비전 및 조직혁신안’을 제출했으나 감사 기능에 대한 내용이 미포함돼 재수정을 요구받았다.

비전 및 조직혁신안에는 DIP가 진행 중인 사업들의 타당성 확인, 기관 내외부 환경 분석, 2개의 사업단을 본부로 격상하는 조직개편 등을 담고 있었다.

하지만 대구시는 비전 및 조직혁신안의 내용 중 조직개편에 감사 기능이 빠져 이를 보완할 것을 요구했다.

그동안 DIP가 수차례 어려운 일을 겪었기 때문에 자체 감사 기능을 강화해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 미연에 방지하고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을 하루빨리 갖춰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DIP에는 내부 감사가 1명 있었으나 지난 2월 계약기간이 만료돼 8개월째 공석으로 제 기능을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시가 바라보는 초점은 감사 기능 강화를 통한 기관의 건전성을 높이는 데 있지만 DIP가 내놓은 조직개편에는 이러한 내용이 없어 보완에 대해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DIP는 그동안 조직 내외부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지난해 자금난으로 운영에 힘든 시기를 겪었고 갑작스러운 전 원장의 사퇴로 기관 전체가 흔들렸다.

올해 들어서는 5월 대구시 감사에서 전 직원이 4억 원대의 공금을 횡령하고 예산 담당자들이 억대의 사업비를 멋대로 집행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곤혹을 치뤘다.

DIP는 지난 18일 감사팀을 신설하고 2개의 단을 통합해 산업육성본부로 승격시키겠다는 내용의 조직개편 수정안을 대구시에 다시 제출했다.

이 안건은 다음달 있을 DIP 이사회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DIP 관계자는 “감사 기능을 장기적인 문제로 판단해 지난달 비전 및 조직혁신안에 감사 관련 내용을 포함시키지 않았을 뿐 결코 소홀히 한 것은 아니다”며 “내부적으로 감사 기능을 중장기적인 차원에서 순차적으로 강화하려고 계획을 꾸준히 마련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대구 달성군 제지공장서 20대 신입직원 숨져

대구 달성군의 한 제지공장에서 20대 직원이 작업 도중 목숨을 잃은 사건이 뒤늦게 확인됐
2019-11-14 16:46:46

수험생 자녀 배웅하는 엄마의 기대와 걱정

수험생 자녀 배웅하는 엄마의 기대와 걱정○…올해도 자식이 수능을 잘 봤으면 하는
2019-11-14 16:00:00

중소기업중앙회, 간편실손화재공제 출시

중소기업중앙회가 14일 배달의민족, 삼성화재와 업무 제휴를 통해 ‘간편실손화재공제&
2019-11-13 16:21:4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