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주 선비세상에 음식촌·숙박시설이 들어선다

영주시-(주)서머셋하우징 390억 원 투자협약 체결

영주시와 서머셋하우징은 21일 시청 회의실에서 선비세상 음식촌 및 숙박시설에 대한 투자협약식을 가졌다.
영주시가 조성 중인 ‘선비세상(한국문화테마파크)’ 내 ‘음식촌 및 숙박시설’ 사업이 본격화된다.

영주시는 21일 시청 회의실에서 서머셋하우징과 선비세상 음식촌 및 숙박시설 투자 협약식을 개최했다. 장욱현 영주시장과 이규덕 시의회 운영위원장, 조관섭 영주상공회의소 회장, 박재영 서머셋하우징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원진, 최재호 에이플랜트건축사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서머셋하우징은 숙박시설, 전문식당 및 기념품 매장과 주거 공간, 도로 등 기반시설 구축을 위해 약 390억 원을 투자한다. 사업이 완료될 경우 200여 명의 신규 고용 인력 창출도 기대된다.

영주시는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과 기반시설을 적극 지원한다.

영주시는 이번 협약에 따라 선비세상의 문제점으로 지적된 먹거리와 숙박시설 부족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선비세상 내 음식촌과 숙박시설 건립을 위한 민자 유치가 확정됨에 따라 사업이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 소수서원, 부석사의 세계유산 등재와 중앙선 복선화에 따라 늘어나게 될 관광수요에 대비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선비세상’은 품격 있는 전통문화와 선비정신을 느낄 수 있는 전통문화관광단지다. 내년 10월 완공을 목표로 총사업비 1천473억 원을 들여 선비촌 인근 순흥면 청구리 일원 96만974㎡ 부지에 조성 중이다. 단지 내 한문화 R&D지구, 전통숙박 및 전통문화지구 등이 조성된다.

서머셋하우징은 약 850억 원 규모의 성북동 외교관 사택(6개 동 61가구) 개발 사업을 시공한 바 있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