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상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서 1000여 명 참가



상주시 장애인종합복지관은 18일 복지관 앞마당에서 주민 1천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장애인 복지사업 활성화 기금 마련 일일바자회인 ‘사랑+나눔 바자회 희망의 축제’를 개최했다.
상주시 장애인종합복지관은 18일 장애인 복지사업 활성화 기금 마련 일일바자회인 ‘사랑+나눔 바자회 희망의 축제’를 복지관 앞마당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주민 1천여 명이 참가했다.

후원자, 자원봉사자, 주민이 생활에 필요한 물건과 다양한 먹거리를 판매했다. 복지관 장애인밴드인 ‘인클루전’ 공연도 펼쳐졌다. 이번 행사를 위해 많은 업체에서 다양한 물품을 후원해 바자회가 성황리에 열렸다.

이날 마련된 수익금은 다양하고 전문적인 재활서비스 개발과 난방비 지원,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사랑+나눔 일일바자회’는 올해로 20회를 맞았으며 1년에 한 번씩 열린다.

송미원 장애인종합복지관장은 “바자회 후원 업체와 참가자에게 감사드린다”며 “장애인이 지역 공동체의 일원으로 함께 살아갈 수 있도록 편견을 바로잡고 재활서비스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황천모 상주시장은 “이번 행사가 지역 장애인들의 복지를 증진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장애인들이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일기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