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놀면뭐하니? 유플래쉬, 신해철-긱스-손스타-전소미-황소윤 등장

사진=MBC ‘놀면뭐하니?’ 방송 캡처


'놀면 뭐하니?-유플래쉬' 유재석이 전대미문 드럼 독주회로 안방을 홀렸다. 1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유플래쉬'에서는 '지니어스 드러머' 유재석의 전대미문 드럼 독주회 무대가 공개됐다.

무대에 오르기 전 유재석은 자이언티의 녹음실에 방문했을 때부터 자신의 비트를 찰떡같이 소화하는 자이언티의 보컬에 "너무 좋다"며 감탄사를 연발하였고, 연신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우연히 만난 소속사 후배 가수 전소미에게 즉석에서 깜짝 코러스를 부탁한 자이언티는 녹음실에 들어선 그녀에게 "페디큐어를 바르면서 통화하는 듯이 불러줘", “공기 40%만 빼줘"라고 디렉팅하며 완벽한 프로듀서의 모습까지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재석의 드럼비트 하나로 시작한 '유플래쉬' 프로젝트는 드럼 비트 하나가 대한민국 대표 뮤지션들의 릴레이 작업을 통해 새롭고도 놀라운 곡으로 확장되고 대통합을 이루어가는 모습을 담아내며 음악을 접목한 예능의 또다른 가능성을 증명해냈다.

'유고스타'로 완벽 변신한 유재석이 비틀즈 노래에 맞춘 드럼연주를 선보이며 '드럼 독주회'의 오프닝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드럼 스승인 '어미새 드러머' 손스타의 특훈을 받은 유재석은 솟구치는 불기둥과 공중으로 솟아오르는 무대에 화들짝 놀라기도 했지만 이내 평정심을 되찾고 연주에 몰입하며 드럼 신동의 저력을 드러냈다.

유재석의 단출한 8비트 드럼에 유희열의 건반, 윤상의 베이스, 이상순의 어쿠스틱 기타를 거쳐 적재, 그레이, 다이나믹 듀오, 리듬파워, 마미손과 원슈타인 Zior Park, 크러쉬, 샘 김 등 힙합라인이 총출동한 ‘놀면 뭐해?’가 먼저 공개됐다.

유희열 라인에 이어 이적으로 시작해 선우정아, 정동환, 이태윤, 폴킴, 헤이즈, 픽보이, 양혜승, 홍준호, 권영찬, 위드스트링이 참여한 ‘눈치’ 무대는 영화 속 한 장면 같은 로맨틱한 고막 밀당을 선보이며 달콤한 여운을 선사했다.

달달함의 끝판왕 무대가 끝난 뒤엔 신구 천재 뮤지션들의 컬래버가 펼쳐졌다. 유재석의 드럼에 선우정아의 목소리, 한상원의 기타, 황소윤의 보컬과 기타, 닥스킴과 윤석철의 건반, 이상민의 드럼, 수민의 보컬로 뭉친 어벤져스 밴드의 ‘날 괴롭혀줘+못한 게 아니고’ 무대는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며 관객들의 기립박수를 불러왔다. 특히 명불허전 천재 뮤지션들의 소름 돋는 독주가 차례로 펼쳐진 가운데 유재석 역시 그동안 갈고닦은 화려한 드럼 실력을 뽐내며 특급 컬래버에 방점을 찍었다.

전혀 예상치 못한 즉석 공연 역시 보는 재미를 배가시켰다. 보컬 이적과 기타리스트 한상원, 드러머 이상민은 윤석철과 함께 20년 만에 긱스로 다시 뭉쳐 명불허전 호흡으로 ‘짝사랑’ 무대를 완벽하게 꾸미며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이상민은 드럼 스틱이 부러지는 상황에서도 멈출 수 없는 흥과 에너지를 발산하며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유희열과 윤상, 이상순을 거쳐 적재, 콜드, 김이나, 자이언티로 이어져 완성된 ‘헷갈려’ 무대는 자이언티와 콜드가 고막남친의 매력을 고스란히 녹여내며 드럼 유재석과 환상컬래버를 과시했다.

방송 말미에는 故신해철 모습이 담긴 영상이 무대에 공개되고 그의 미발표곡 ‘아버지와 나 파트3’가 소개되자 현장은 놀라움과 뭉클함으로 가득 찼다. 신해철이 만든 ‘날아라 병아리’를 들으며 힘든 시절 위로받던 때가 있었다는 유재석. “언젠가 다음 세상에도 내 친구로 태어나줘. 내 마음속 영원한 마왕. 그대에게”라는 유재석의 내레이션도 공개돼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故신해철과의 특별한 스페셜 무대가 예고된 가운데 다음 주 10월 27일은 신해철이 팬들 곁을 떠난 지 5주기가 되는 날이다. 이에 안타깝게 우리 곁을 떠난 신해철을 추억하며 더욱 의미 있는 방송이 될 것으로 주목되고 있다.

한편 '놀면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