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TK 총선 사령탑 한국당 정종섭 최교일 기득권 내려놓을까?

기득권 지키기 행보에 급급한 듯
경북도당 입당원서낸 김장주 김현기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 21일 입당 자격심사 결과 관심

자유한국당 정종섭 의원이 8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합동참모본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함박도와 관련한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정종섭 대구시당 위원장(동구갑)과 최교일 경북도당 위원장(영주·문경·예천)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한국당의 혁신을 주도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조국’ 정국에 따른 TK(대구·경북) 한국당 전석 석권 싹쓸이 분위기를 내년 총선까지 이끌기 위해서는 TK 총선 사령탑인 이들의 혁신 마인드가 절대적이기 때문이다.

지역 정가는 현재로선 정종섭·최교일 시도당 위원장의 혁신리더십과 관련, 부정적인 의견이 압도적이다.

이들이 초선 의원 입성 이후 그동안 자신의 기득권을 내려놓은 혁신 행보를 한적이 없는 탓이다.

되레 정 위원장은 총선 불출마를 놓고 이구이언하는 의원으로 이미 자리잡았고 최교일 위원장은 현재까지도 영주시의회에서 그의 스트립바 출장비 논란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들의 공통된 행보는 자신들의 총선 최대 경쟁자로 불리는 전 의원들의 복당을 막는 절대권력을 행사하는 기득권 지키기라는 게 지역 정가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실제 정종섭 대구시당 위원장의 최대 경쟁자는 류성걸 전 의원이고 최교일 도당 위원장의 총선 맞상대는 이한성 전 의원이다.

류 전 의원과 이 전 의원은 공교롭게 지난 총선 당시 각각 한국당 시당과 도당의 위원장을 맡고 있었다.

총선을 전후한 역지사지 형국인 셈이다.

정종섭 위원장의 지역구인 동구갑은 일찌감치 류성걸 전 의원이 복당신청을 해 놓았지만 아직 복당의 문이 닫혀있다.

지난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시절 인적쇄신을 당한 정종섭 위원장을 대신해 류성걸 전 의원이 새 당협위원장 공모에서 선정됐지만 류 전 의원의 한국당 복당이 보류되면서 당협위원장 선정은 없던 일이 됐다.

이 때문에 현 의원인 정종섭 위원장의 입김에 류 전 의원의 한국당 복귀가 무산됐다는 얘기가 나돌았고 동구갑의 보수진영은 둘로 나눠지는 형국이 됐다.

최교일 도당 위원장의 맞상대인 이한성 전 의원의 경우 복당 신청에 앞서 아예 무소속 출마를 검토할 정도다.

해당 지역구 의원(최교일 위원장)의 재가가 떨어지지 않는 한 복당은 사실상 불가능하도록 돼 있는, 이른바 ‘현역 의원 기득권 허용’이란 한국당 특유의 관례 때문으로 보인다.

영주 출신 장윤석 전 의원 또한 최교일 위원장의 입김으로 복당이 사실상 불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경북도당에 입당원서를 낸 김장주·김현기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의 21일 입당 자격심사 통과 여부에 따라 최 위원장의 향후 혁신 행보를 점칠 수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김장주 전 부지사의 출마 지역구가 영천·청도로 현 이만희 의원의 기득권을 지켜주기 위해 김 전 부지사의 입당을 불허할 것이란 얘기가 벌써부터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정종섭 위원장 등 친박계 의원들의 총선 불출마 선언이 나오는 등 현역 의원들의 기득권 내리기가 이어지지 않는다면 한국당의 인적쇄신과 혁신은 요원할 것”이라며 “친박계 TK 의원들의 기득권 내리기가 총선을 앞둔 최대 화두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17일 오후 부산본부세관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부산지방국세청, 부산본부세관, 한국은행 부산본부·울산본부·경남본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