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대구 선수단,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 종합 6위

김수복(배영)·문현지(창던지기) 한국 신기록 작성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지난 19일 막을 내렸다. 사진은 대회 육상 경기 모습.
서울에서 열린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지난 19일 5일간의 열전을 뒤로하고 막을 내렸다.

선수 377명, 임원 157명 등 534명의 선수단으로 21개 종목에 출전한 대구시는 금메달 33개, 은메달 59개, 동메달 58개를 획득하며 종합점수 10만5천792점으로 종합 6위를 기록했다.

당초 목표 순위(5위)에는 실패했지만 볼링, 당구, 조정, 탁구, 농구 등 대부분의 종목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수영에서 강정은, 강주은 자매가 나란히 2관왕을 기록했고 유도 권라임, 육상 김대관, 볼링 김홍화, 당구 류해광, 육상 문현지가 2관왕을 차지했다.

특히 수영 김수복은 배영 100m S11(선수부)에서 1분35초56의 기록으로 한국신기록을 갈아치웠다. 육상 문현지는 여자 창던지기F20(동호인부)에서 19.39m의 기록으로 한국신기록을 달성했다.

곽동주 대구시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은 “장애인국민체육센터가 건립됨으로써 내년에는 다양한 종목의 선수발굴을 하겠다”며 “대구 선수들이 체계적으로 운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