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몇부작? 인물관계도에도 관심

사진=JTBC 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방송화면 캡쳐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이 재방송 되는 가운데 몇부작, 인물관계도 등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 10회에서는 개똥(공승연)과 이수(서지훈)의 인연이 다시 어긋났다.

개똥이가 마훈(김민재)에게 연심을 고백했기 때문. 자신의 마음을 다잡으며 매파로서만 개똥이를 대하겠다고 다짐한 마훈은 그녀의 고백에 어떤 답을 줄지 관심을 모았다.

이어 꽃파당을 찾아온 강지화(고원희)는 마훈(김민재)에게 혼인을 하자고 말을 건넸고 숨어있던 꽃파당 멤버들은 놀랐다. 마훈은 "여기저기 듣는 귀가 많다. 자리를 옮기자"고 대답했다.

두 사람의 모습에 고영수(박지훈)은 "그 여자 관상이 좋지 않다. 눈이 짝 찢어진 게 울 큰언니 잡아먹게 생겼다"고 말했고 도준은 "나는 선택지에 없다더니"라며 서운해했다.

총 16부작으로 편성된 '꽃파당'은 꽃보다 아름다운 남자 매파들이 가장 천한 여인 개똥을 가장 귀한 여인으로 만들려는 혼담 대 사기극을 다룬 사극드라마 이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에서 김민재는 왕의 여자를 사랑한 중매쟁이 마훈 역을, 공승연은 왕의 첫 사랑 개똥 역을 맡았다. 이어 박지훈은 조선 최초의 이미지 컨설턴트 고영수 역을, 서지훈은 첫 사랑에 목숨 건 순정파 국왕 이수 역을 맡았다.

한편,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15회의 시청률은 3.2%를 기록하고 있다. 본방송은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