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타인은 지옥이다 파격 결말...이동욱, 임시완에 가스라이팅

사진=OCN '타인은 지옥이다' 방송 캡처


'타인은 지옥이다'가 파격적인 결말로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6일 방송된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 최종화의 부제는 '가스라이팅'이다.

'타인은 지옥이다' 10회에서는 '윤종우'(임시완)가 '서문조'(이동욱)와 같은 살인마가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옥이 된 에덴 고시원에서 종우(임시완)와 서문조(이동욱)를 비롯한 살인마들의 사투가 펼쳐졌다. 지은(김지은)을 구하기 위해 벗어나고 싶었던 고시원으로 돌아간 종우가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쳤다.

서문조는 윤종우에게 죽임을 당하며 “자기도 여기 있는 사람들이 죽어나갈 때 좋았잖아요. 이제 자기도 나랑 계속 함께 하는 거예요”라면서, 자신을 내리치는 종우를 바라보며 미소 지었고, “역시 자기는 내가 만든 최고의 작품이에요”라는 말을 남겼다.

구출된 종우가 병원에서 회상을 하는 장면에서는 고시원 사람들을 죽인 것은 모두 종우가 한 일일 수도 있다는 것을 보여줬으며, 종우의 얼굴이 문조로 변하면서 그 역시 '지옥이 된 타인'으로 악마화됐다는 것을 암시하는 섬뜩한 결말을 선사했다.

한편 이날 최종회의 부제인 ‘가스라이팅’이란 단어도 화제에 올랐다. ‘가스라이팅’(Gas-lighting)은 연극 ‘가스등’(Gas Light)에서 유래한 말로 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히 조작해 상대방의 현실 감각과 판단력을 흐리게 만든 뒤 본인의 마음대로 조종하고 통제하는 것을 의미한다.

마지막에 웃는 윤종우의 얼굴에 서문조의 얼굴이 겹쳐지는 모습은 서문조가 ‘가스라이팅’을 통해 결국 윤종우를 완전히 조종해 자신이 고시원사람들을 모두 죽였다고 착각하게 만들고, 살아남은 윤종우를 또 다른 ‘악마’로 탄생시켰음을 암시한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