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한국당 보수대통합 최대 걸림돌 TK 친박계 의원

내칠 수도 없는 당내 분위기 황교안 대표의 주축세력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재원·정종섭 의원 등 TK(대구·경북) 친박계 의원들이 자유한국당의 보수대통합 행보에 최대 걸림돌로 지목받고 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이들의 보수대통합 반기 행보를 막고 한국당의 혁신 시나리오를 다시 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당 김재원 의원은 지난 9일 최근 유승민 의원의 거듭된 보수통합 시동 광폭행보와 관련, 당 소속 의원들에게 유 대표에 대해 “얕은 꾀에 넘어가면 안 된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 부정적 견해를 편 것으로 알려졌다.

유승민 의원의 한국당 복귀를 노골적으로 반감을 표시한 대목이다.

김 의원을 필두로 한 TK 친박계 의원들의 유승민 의원 복당 반대 움직임은 보수대통합에 물꼬를 트고 있는 황교안 대표와 유승민 의원과의 만남 자체를 지연시키는 효과를 낳고 있다는 분석이다.

당내에서 불거지고 있는 내년 총선 전국적 한국당 압승을 위한 필연적 보수대결집을 보수 몰락에 일정부분 책임론에 휩싸이고 있는 TK 친박계 의원들이 막고있는 형국인 것.

이들 친박계 의원들의 이면에는 보수회생을 통한 정권재탈환이라는 대승적 명제를 떠나 '나만 살면 된다'는 유아독존식 사고방식이 깔려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정가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이유다.

보수심장 TK 정서상 지지율 회복은 물론 유 의원 등 개혁보수와의 통합없이도 내년 총선은 압승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저변에 깔려있다는 얘기다.

가장 큰 문제는 이들 TK 친박계 의원들이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의 최대 핵심 세력이라는 점이다.

정종섭 한국당 대구시당 위원장과 최교일 경북도당 위원장 등 TK 대표 친박 의원들의 경우 현재 한국당내 살아있는 권력이라는 얘기도 나돌고 있지만 지난 한국당 위기시절 TK 친박 의원들은 모두 인적쇄신의 대상자로 지목된 바 있는 극과 극의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 시절 김재원 의원과 정종섭·곽상도 의원 등은 모두 당협위원장직을 박탈 당하기도 했다.

민심이 이들을 떠났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하지만 황교안 대표는 현재 위기의 리더십에서 막 벗어난 상황이고 나경원 원내대표는 올 연말 총선까지 임기 연장을 위한 재 신임을 앞두고 있어 자신들의 측근 세력들인 이들 TK 친박계 의원들의 눈치를 보고 있다는게 현 정가 관계자들의 진단이다.

이 때문에 지역정가에는 황 대표가 언급한 “문재인 정권의 폭정 막아내려면 자유 우파, 민주주의 세력이 하나가 돼야 한다”는 보수대통합 행보는 진도 없는 말 잔치로 끝날 것이라는 우려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