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황교안 대표 리더십 도마에…정종섭 시당위원장 등 친박계 물갈이 목소리 쏟아져

황교안 대표 TK 인적쇄신 결단력 나올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리더십 검증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결단력과 실천력이 지역정가의 도마에 오르고 있다.

조국 정국을 타고 한국당 지지율이 급상승, 내년 총선 TK(대구경북) 한국당 전석 싹쓸이 가능성이 높아진 황 대표 앞에 인적쇄신과 보수대통합이라는 과제가 놓여져 있기 때문이다.

한국당의 인적쇄신과 보수대결집의 바람이 가장 거세게 몰아치는 곳이 보수심장 TK 임을 감안하면 그의 결단과 실천이 내년 총선 승패를 좌우하는 핵이 될 전망이다.

지역 정가는 정치초년생으로 한 때 리더십 위기에 휩싸이며 ‘교체설’까지 나돌정도의 위기의 황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촉구 삭발 투쟁으로 전화위복의 계기를 마련했다는데 주목하고 있다.

외견상 보기에 본인의 삭발로 점화된 강도높은 장외투쟁이 민의로 옮겨붙으며 조국 사퇴로까지 연결된데다 한국당 지지율마저 상승시킴으로써 그의 리더십은 위기를 벗어난 듯 보인다.

하지만 그건 수면위일 뿐이라는 게 정치전문가들의 견해다. 실제 그의 리더십 위기는 지금부터 시작이라는 것.

사실 TK 정가 저변에는 한국당에 대한 지역민들의 혁신 요구에 황 대표가 귀를 막고 있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잇따르고 있다.

황 대표의 주변 인사들이 모두 옛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이자 분신들인 진박계 일색이 포진됐다는 점이 가장 큰 이유다.

한때 총선 불출마를 시사했다가 황 대표를 만나 ‘기사회생, 일구이언’ 의원으로 평가받는 정종섭 대구시당 위원장과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군)을 비롯 같은 법조계 출신의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 최교일 경북도당 위원장과 김재원 국회예결위원장 등 대다수 측근 친박의원들의 경우 한국당 혁신과 관련한 언급은 하나도 내놓지 않고 있다.

특히 김재원 위원장의 경우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과의 보수대통합 논의 자체에 대해 반기를 드는 등 황 대표의 ‘대의’를 위해 ‘소아’를 버리는 보수대통합의 방향타에 어깃장을 놓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집권여당을 압도할 정도의 지지율 회복을 염두에 둔 한국당 특유의 오만이 숨겨져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정가 일각에선 한국당이 공천룰 확정과 보수대통합에 대한 제대로 된 로드맵조차 없지만 지금 분위기로서는 반짝 선거를 해도 압승한다는 자만에 빠져있다며 도로 친박당 회귀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런 분위기를 만드는 건 황 대표 측근들이란 얘기 속에 환골탈태 여론에 귀를 닫은 황 대표의 리더십 부재도 문제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더욱이 황 대표의 핵심 TK 친박계 의원들 모두 내년 총선 공천장을 이미 거머쥐었다는 얘기까지 나돌 정도여서 한국당의 혁신은 물건너 갔다고 보는 전문가들도 있다.

한국당 시당 핵심 당직자들도 이를 의식 “올 연말까지 한국당 의원 물갈이 등 인적쇄신이 없는 한 또 다른 위기가 몰려 올 수도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한국당소속 모 지방의원은 “황 대표가 TK 핵심 친박계 의원들을 전면 물갈이 시키지 않을 경우 내년 총선에서 한국당은 혁신에 대해 한마디도 할 수 없을 것”이라며 “TK를 중심으로 대대적 인적쇄신을 단행, 자신의 뼈를 깎는 황 대표의 결단력과 실천만이 보수회생과 빼앗긴 정권을 탈환할 수 있는 단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