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특성화고 학생의 해군 부사관 도전기



끊임없는 도전으로 해군부사관에 입관한 조일고 졸업생 노태윤씨가 학교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어릴 적 ‘넌 커서 무엇이 되고 싶니’ 라는 질문을 끊임없이 들으며 자라왔습니다. 여러 가지 직업들이 떠올랐지만, 진로에 대해 뚜렷한 확신이 없었던 시기여서 부모님이 원하시는 직업을 우선 대답하곤 했습니다.

그동안은 별다른 고민 없이 초·중학교를 진학했고 적당히 공부하며 다녔지만, 고등학교 진학 시기가 다가오면서 첫 선택의 시기가 왔습니다.

이 선택에 따라 제가 살아가는 방향이 완전 달라질거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래서 처음으로 깊은 고민을 했고 친구들과도 얘기를 나누었고 선생님과도 상의 했습니다.

부모님은 다수가 진학하는 인문계에 간 후 대학을 가라고 하셨지만, 무조건 부모님 말씀을 듣지는 않았습니다. 진로에 관심이 생기고 걱정을 하다 보니 여러 가지 정보가 새롭게 들려오기 시작했습니다. 여러 학교를 알아 보던 중 특성화고 설명회에서 다양한 진로 가능성을 듣게 되면서 특성화고에 매력을 느꼈습니다.

특성화고에서 적성을 찾아 취업을 빠르게 해서 자리를 잡거나 또는 취업 후 3년 경력이 있으면 대학교 입학도 쉽고 등록금도 지원받아 다닐 수 있는 제도가 있다고 해 특성화고 전형으로 대학을 가는 게 낫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무언가 만지고 조립하는데 흥미를 느끼는 적성을 고려해 상업계나 가사 계열 고등학교보다는 공업계 고등학교가 적성이 맞다고 생각하고 조일고등학교 전자기계과로 진학했습니다.

입학 후 학교생활을 중학교때까지 선생님들이나 부모님께서 시키는 것만 했다면 고등학교생활을 시작하며 스스로 여러 동아리 활동과 자격증 취득 등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리고 취업할 때 중요한 자격증을 따기 위해 실습수업에 참여했고, 밀링기능사 자격증을 딸 수 있었습니다. 이 자격증을 통해 중소기업에 입사했습니다.

취업하고 열심히 배워 실습해 왔던 과정들이 실제 현장에서 활용되는 실무를 경험했습니다.

회사에 적응하고 안정감을 가져가던 중 공군 부사관인 누나에게 해군부사관 입관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현재 상황에 만족하던 저는 ‘왜 다시 도전해야 하는가’에 잠시 고민하게 됐습니다. 그러나 누나와 부사관 업무와 생활에 대해 많이 이야기를 나누며 적성에 맞을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많은 경험은 제 삶에 중요한 밑거름이 될 거라는 생각과 누나의 도움이 있다면 충분히 도전할 만하다 생각해 부사관 임관을 위해 체력단련과 공부를 다시 하게 됐고 올해 해군 부사관 임관했습니다.

현재 해군부사관으로 생활은 회사와 다른 분위기지만 적응하며 배워 나가고 있습니다. 힘들 때도 있지만 해군 부사관인 나의 모습을 상상하며 자부심을 느끼며 어려움을 헤쳐 나가고 있습니다.

목표를 세우고 성취하는 과정에서 사회 초년생에서 사회 일원으로 조금씩 성장해나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현재 저는 미래를 위해 열심히 달려가고 있고, 또 목표를 세워 쉼 없이 성장하며 부모님과 가족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자랑스러운 사회인이 되겠다는 다짐을 합니다.

학교에 공군부사관 학과도 생겨 저처럼 부사관의 길을 걷고 싶은 많은 후배들이 양성될 수 있어 많은 자부심이 생겼습니다. 학교 선생님의 도움과 스스로 노력한다면 누구나 부사관 임관이라는 목표에 달성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부사관의 길도 충분히 좋은 진로 중에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해군부사관 임관

조일고등학교 졸업

노태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ags 도전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