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 내년 새마을운동 50주년 재정립한다

시군 관계관 연찬회 개최…50주년 사업 계획 설정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 14일 도청 화백당에서 열린 새마을운동 제창 50주년 기념 2020년 새마을사업 추진을 위한 연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내년 새마을운동 제창 50주년을 맞아 새마을운동을 현시대에 맞게 재정립, 지속적으로 계승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2020년은 1970년 새마을운동이 시작된 지 50년이 되는 의미 있는 해이며 경북이 새마을운동 세계화 사업을 펼친 지 15주년을 맞는 해이다.

경북도는 지난 14일 도청 화백당에서 시·군 새마을업무 담당 과장 및 팀장, 시·군 새마을협의회장, 새마을 관련 전문가 등 8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새마을운동 제창 50주년 기념 2020년 새마을사업 추진을 위한 연찬회를 가졌다.

이날 연찬회에서 경북도는 미래세대와의 단절문제를 극복하는 것이 새마을운동을 계승 발전하는데 가장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로 보고 내년 새마을운동 50주년 기념 새마을사업을 통해 세대, 이념, 지역 간의 갈등을 극복하고 경북이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기로 했다.

우선 4월22일 새마을의 날을 전후한 내년 4~5월 2개월간을 ‘새마을운동 50주년 기념 특별주간’으로 운영한다.

이 기간동안 국민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새마을운동 발상지로서 새마을운동의 반세기 역사를 도민과 함께 기념하고 가치와 의미를 되새긴다.

특히 미래세대와의 단절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각종 사업을 적극 발굴해 청소년들이 새마을운동을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교육의 장을 마련한다.

경북의 새마을운동 50년 역사와 성과를 체계적으로 기록, 새마을운동을 계승 발전시키는 역사적인 자료로 활용하기로 했다.

나아가 대한민국의 발전 경험과 새마을운동의 학문적인 가치를 개발도상국과 공유하고 세계 빈곤퇴치를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방안도 모색한다.

새마을운동을 통한 국제 교류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지역 기업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국제 경제협력 우호관계 형성에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은 새마을이라는 위대한 자산을 가지고 있다. 지금도 아프리카 지도자들이 찾아와 새마을운동을 전수해 달라는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며 “새마을운동을 태동하고 중흥시킨 주역으로써 새마을을 지키고 발전시켜 나가는데 도민 모두가 함께 힘을 모아 달라”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