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임이자, 용수전용댐 노후화 비율 64%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서울지방고용노동청 등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나라 물공급을 위한 용수전용댐의 노후화 비율이 무려 64%에 달해 안전 문제에 빨간불이 켜졌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6일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이 수자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댐 37개(다목적댐 20개, 용수전용댐 14개, 홍수조절댐 3개) 중 43%인 16개 댐은 30년 이상 경과됐다.

이 중 용수전용댐은 전체(14개)의 64%인 9개나 포함됐다.

또 환경부가 실시한 용수전용댐 안전성 검토 결과를 보면 14개 댐에 설치돼 있는 17개 취수탑 가운데 47%인 영천댐·안계댐 2개소·사연댐·대암댐·연초댐·운문댐 2개소 등 총 8개소의 취수탑에 ‘내진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았다.

비상 상황에서 물을 긴급하게 방류하는 ‘비상방류시설’ 능력 또한 전반적으로 부족했다.

비상방류시설 능력부족 댐은 전체 14개댐 중 9개댐으로 달방댐·영천댐·안계댐·사연댐·연초댐·운문댐·대곡댐·대암댐·구천댐으로 확인됐다.

임 의원은 “지진 등 재해로 인한 댐 안전 문제가 발생할 경우 국가적 재난이 발생할 수도 있다”며 “다목적댐 안정성 강화 사업은 현재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있지만 빨라도 2021년 이후에나 사업착수가 가능하다. 수자원공사는 시급히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으로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