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영주제일고 KAI에서 세계를 향해 비상의 나래를 펴다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센터 진로 체험

영주제일고 1학년 40명은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센터에서 진로체험을 실시했다.
영주제일고등학교 학생들이 지난 15일 한국항공우주센터(KAI)에서 진로 체험을 실시했다.

체험에는 1학년 학생 40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경남 사천 KAI를 방문, 평소 접하지 못하는 항공기와 항공 산업 중요성을 직접 체험했다.

KAI는 세계 속의 항공 대국의 꿈을 위해 에어쇼, 최첨단 여객기 개발, 순수 한국형 전투기 FA-50 개발, 국산 헬리콥터 수리온, 항공관련 국제공동개발 사업 등 미래 산업을 책임지고 있다.

학생들은 김동훈 KAI 차장의 지도로 일상생활에서 느끼지 못하는 속에서도 수많은 과학의 원리가 숨어 있다는 강연을 들었다.

또 이희권 부장의 안내로 FA-50 제조 공장 견학을 통해 우리나라의 항공 기술이 상당한 수준에 이르렀다는 것을 확인했다.

항공기 조종사가 꿈인 김승용 학생은 “세계무대를 향한 대한민국 항공우주산업의 미래를 보았고 무한한 가능성이 있는 분야에 대해 도전을 하고 싶다”고 체험소감을 말했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