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일반

청송에 청년괴짜방 8호점 문 열어

경북도 청년괴짜방 8호점이 청송군 현동면 안현로에 문ㅇ을 열었다. 창업 청년들이 현판식 후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경북도 ‘청년 괴짜방’ 8호점이 지난 15일 청송군 현동면 안현로에 문을 열었다.

청년 괴짜방 8호점은 사회적 가치를 실험하고 도전하면서 희망을 찾는 젊은 청년들로 구성된 청춘상상랩협동조합이 운영한다.

청년 괴짜방 8호점은 지역의 빈 창고를 활용해 개소했다. 생활 소품과 가구 등 목공상품을 직접 제작하고 판매해 수익을 창출한다. 마을의 고장 난 가구 수선 등을 통한 재능나눔 활동도 펼친다.

또 사진스튜디오도 운영해 지역에서 생산한 농산물과 가공품의 사진촬영과 전시회 기획 등으로 수익창출은 물론 마을의 과거와 현재를 담은 기록사진 촬영으로 주민들과의 협업공간으로도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청년 괴짜방은 청년들의 취업이나 창업에 대한 노하우 공유, 지역 청년들의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공간조성 등 지역 기반의 청년 사회적 경제기업가를 육성하는 사업으로 청년과 지역의 동반성장을 지원하는 경북도가 추진하는 프로그램이다.

경북도는 2017년부터 매년 4곳의 청년 괴짜방을 설치, 지원하고 있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청년 괴짜방이 지역 청년들의 공유 공간이 돼 청송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길 바란다”며 “더불어 청년과 주민들이 함께할 수 있는 공간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임경성 기자 ds5ykc@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경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