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한선화, 꽃다발 들고 선보인 예쁨 가득한 상큼 미소

사진=한선화 SNS


한선화가 SNS를 통해 매력을 뽐냈다.

한선화는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또 꽃 선물 주는 기쁨 꽃은 이쁨 니가 이쁨"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꽃다발을 든 채 미소를 지으며 카메라를 바라보는 한선화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한선화의 상큼함 가득한 미소가 눈길을 집중시킨다.

한선화의 나이는 1990년생으로 올해 30살이며 최근 '엑스원'의 한승우와 친 남매로 알려져 큰 관심을 모은 바 있다.

한편 한선화는 OCN 드라마 '구해줘 2'에서 고마담 역을 맡아 큰 사랑을 받았다.

신정미 기자 jmsh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정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