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김수환 추기경 사랑과 나눔 공원, 성지순례로 인기

지난해 7월 군위읍 용대리 일원 개장 이후 1년여 만에 5만8천여 명 찾아

김수환 추기경 사랑과 나눔공원을 찾은 순례객들이 진열된 옹기 앞에서 해설사로부터 김 추기경의 어린시절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있다.
김수환 추기경 사랑과 나눔공원을 찾는 관람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개장 1년 만에 5만 명이 넘어서는 등 성지순례 코스로 거듭나고 있다.

군위군은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년을 한해 앞둔 지난해 7월 군위읍 용대리에 ‘김수환 추기경 사랑과 나눔공원’을 개장했다. 개장 이후 지난달까지 총 5만8천여 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 동안 총 2만588명이 다녀가 월평균 3천431명을 기록했다. 선종 10주기를 맞은 올해는 9월까지 3만7천여 명이 찾아 월평균 4천100명이 방문했다.

특히 선종일(4월16일)이 낀 4월에는 4천573명이 다녀갔고 다음달인 5월에는 7천300여 명이, 6월에도 6천여 명이 찾아 봄철에 순례객이 몰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일에는 부산 남천성당에서 버스 19대에 750명과 마산 오계성당에서 72명, 경산 자인성당 30명 등 이날 하루에만도 추기경 생가와 사랑과 나눔공원을 찾는 이가 1천 명이 넘어섰다.

군위군 유료 관광지 및 통계가능 관광지별 관광객 현황에서도 산성면 ‘엄마 아빠 어렸을 적에’ 6만8천293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관광객이 다녀간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김수환 추기경 생가와 사랑과 나눔공원의 방문객이 늘어남에 따라 군위군을 찾는 전체 관광객 수도 크게 증가했다.

올 들어 지난달 말까지 군위를 찾은 유료 관광객은 14만7천556명으로 지난해 11만8천299명보다 20% 가까이 증가했다.

김영만 군수는 “향후 김수환 추기경 옹기 지겟길과 옹기 체험장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며 “이를 통해 김 추기경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사랑을 나누며 꿋꿋이 꿈을 키웠던 삶의 모습을 많은 사람이 체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철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