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주호영 의원 “왜 하필 대구지검 특수부 존치인가?”

(한국당 지자체장이 있는) 대구경북을 겨냥한 것에 대한 정부의 해명 나와

자유한국당 주호영 의원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을·4선)이 15일 대구지검에 특수부를 남겨놓기로 한 검찰개혁과 관련, 이에 대한 정부의 타당한 이유를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법무부가 14일 부산지검의 특수부를 폐지하고, 대구지검 특수부를 남겨 놓기로 결정을 했다고 한다”면서 “부산지검이 관할 지역의 규모나 처리하는 형사사건 수에서 대구지검보다 훨씬 크고 그 양도 약 두 배이다. 항구도시 특성상 마약·밀수 등 특수사건이 끊이지 않는다.영남권에서 특수부가 한 곳이 남는다면 부산이 되는 것이 당연하다”고 지적했다.

주 의원은 이어 “현 정부가 상식을 무시하는 결정을 많이 하기는 했지만, 이번 정부의 결정은 의외라도 너무 의외”라며 “검찰의 특수부는 대표적인 반부패 인지수사 부서이다. 특수부가 대구지검에 있으면, 당연히 TK지역 수사를 많이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TK지역이 PK지역보다 반부패 사건도 훨씬 적은데, 대구지검 특수부를 남기기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정부는 타당한 해명을 해야 한다”면서 “지자체장이 대부분 민주당 소속인 부울경은 봐주고, 대구경북은 철저히 다잡겠다는 말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