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남기호 문경시의원, 5분 자유발언 “시 민간보조 행사 개선돼야”



5분 자유발언하고 있는 남기호의원.
문경시가 해마다 지원하는 각종 축제와 체육대회 등이 자치단체의 재정압박과 비생산적인 세출구조를 유발하고 있는 만큼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남기호(자유한국당 영순·산양·동로면) 시의원이 14일 230회 문경시의회 제1차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민선 이후 각종 특산물 축제 등이 각종 단체의 입김이 확대됨에 따라 단체 화합을 위한 한마음행사 명목으로 민간행사보조사업에 대한 예산이 지속적으로 증가추세에 있다”고 지적했다.

남 의원은 “문경시 민간행사 사업보조 건수는 지난 2017년 344건에 148억1천202만 원에서 2019년에는 378건에 154억5천200만 원으로 해마다 증가되는 추세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개선을 요구했다.

그는 이어 각 축제·행사 등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짚고 개선 방안을 제시했다.

남 의원은 시가 각종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민간단체 협조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일부사업에 대해서는 성과나 형평성과는 관계없이 해마다 관례적으로 집행되는 것도 없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를 위해 적절한 행사의 시기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남 의원은 행사의 횟수 조정, 비효율적인 행사는 과감히 정리해야 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그는 “단체 수·행사의 증가하는 현실에서 매년 개최하는 것은 행사로써의 가치도 떨어지고 여러 행사에 참석해야 하는 사람은 많은 부담이 되어 성공적인 행사가 되지 못할 것”이라며 “성과가 부족한 행사는 과감히 정리하고 그렇지 못하면 2년에 한 번 하는 방법 등 횟수 조정 방안과 비효율적인 행사의 개혁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 의원은 “집행부는 나라돈은 눈 먼 돈으로 먼저 보는 사람이 임자라는 말을 떠올리기 보다는 문경시민들에 행복을 가져다 주는 희망의 씨앗이 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적극적으로 임해달라”고 제안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