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 고준위핵폐기물 공론화 시민여론 수렴 제대로 하라

경주시의회 한영태 운영위원장14일 기자회견, 민의반영 위해 경주지역실행기구 재구성해야 된다 주장

경주시의회 운영위원회 한영태 위원장이 14일 경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입안을 위한 바람직한 의견 수렴을 위해 경주지역실행기구를 재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주시가 사용 후 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를 구성한 것에 대한 시민의 민의를 제대로 반영하기 위해 재검토해야 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주시는 고준위 핵폐기물 공론화를 위해 정부의 사용 후 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 구성에 따라 ‘경주시 사용 후 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 지역실행기구’를 지난달 말에 구성했다. 경주시 지역실행기구는 공무원, 시의원, 시민단체 1인 3명과 동경주지역 주민대표 6명 등 10명으로 구성됐다.

한영태 경주시의회 운영위원장은 14일 경주시청 브리핑룸에서 “원전특별위원회에도 소속되어 활동하고 있다”며 “고준위 핵폐기물 관리정책을 올바로 마련하기 위해 시민의 민의를 제대로 반영해야 한다”면서 공론화의 성공적 진행을 위한 세 가지를 제안했다.

한 위원장은 “경주시가 경주시의회 원전특위 등과 사전 협의 없이 지역실행기구를 구성한 결과 곳곳에서 불만과 반대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면서 “집행부는 의회와 충분히 협의해 시민이 수긍할 수 있는 지역실행기구를 다시 구성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7월부터 맥스터 주요 자재를 반입하고 있지만 집행부는 이러한 사실을 알고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고, 의회에 보고도 하지 않았다”며 “맥스터 자재 반입은 공론화를 왜곡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한 위원장은 또 “경주시민은 2005년 주민투표로 고준위방폐물을 반출할 수 있다는 희망으로 중저준위 방폐장을 유치했다”면서 “집행부는 맥스터 자재반입을 중단시키고, 시민의 편에서 입장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