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위해 대구시, 새로운 방식 제안

의성군·군위군 수용하면 올해 안에 신공항 이전지 선정돼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 기준에 대한 논란이 일면서 대구시가 주민투표율과 찬성률을 합산하는 새로운 방식을 제안했다.

신청사 이전 후보지가 있는 의성군과 군위군이 이를 수용하면 주민투표 절차를 거쳐 올해 안에 신공항 이전지 선정이 이뤄진다.

13일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주수 의성군수, 김영만 군위군수는 대구시청에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건설지역 선정 방식에 대해 논의했다.

권 시장은 이날 단독 후보지와 공동 후보지 관계없이 군위군민은 우보면와 소보면에 대해 각각 주민투표를 하고 의성군은 비안면에 대해서만 주민투표를 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군위군민은 우보와 소보에 각각 공항이 들어오는 데 찬성하는지 1인 2표 투표를 하고 의성군민에게는 비안에 대해서만 찬성 여부를 묻는 방식이다.

우보, 소보, 비안 각각에 대한 투표율과 찬성률을 50% 비율로 합산해 높은 곳을 후보지로 선정하자는 안이다.

합산 결과 우보가 우세하면 단독 후보지인 군위 우보를, 비안이나 소보가 높으면 공동 후보지인 의성 비안·군위 소보로 이전지를 정하는 방식이다.

의성군수와 군위군수는 오는 15일까지 대구시의 제안을 검토해 도에 의견을 주기로 했다.

한편 4개 단체장은 앞서 지난달 21일 경북도청에 모여 의성과 군위의 주민투표 찬성률에 따라 통합 신공항 이전 부지를 선정하기로 했으나 군위군이 반발하면서 이날 다시 만났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