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경북교육청, 독서로 직장 분위기 조성 ‘호응’

경북도교육청이 지난 1년 동안 도서대출권수 등 도서대출 누적 상위자를 대상으로 선정된 다독자상에 선정된 10명의 직원이 환하게 웃고 있다.
‘저물어가는 가을, 독서와 함께하세요.’

경북도교육청이 책 읽는 직장 분위기 조성을 위해 전개하고 있는 ‘책읽기 운동’이 직장 내 독서문화 조성에 힘을 보태는 등 직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경북도교육청 행정자료실은 4천500권의 도서 이외에도 신작도서 및 추천도서, 정기간행물 등 직원 추천 도서를 비치하는 등 직원들의 독서 선택을 돕고 있다.

또 직원들의 업무 효율 향상에 도움이 되도록 교육정책 연구 도서를 제공하고 있다.

행정자료실 입구 휴게공간에는 시, 수필, 소설 등 문학작품을 인쇄한 종이가 나오는 문학자판기가 설치했다.

도교육청은 독서의식을 고취하고 독서의 생활, 자기계발 등 책 읽는 직장문화 조성을 위해 다양한 독서문화행사도 전개하고 있다.

지난 11일에는 도교육청 행정자료실에서 지난 1년 동안 도서대출 권수 등 도서대출 누적 상위자 10명을 선정해 다독자 상 시상식을 가졌다.

앞서 도교육청은 독서의 달을 맞아 독서진흥활동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독독독! 책이 노크하네요’슬로건으로 △‘그림책이 건네는 따뜻한 위로’의 60여 권의 그림책 전시 △행정자료실 부정기 소식지 발간 △신규 회원을 찾아라 등 이벤트를 진행해 호응을 얻었다.

우수다독자 상을 수상한 서정원 학생생활과장은 “평상시 독서를 즐기는 편인데 뜻밖의 행운이 찾아올 줄 몰랐다”며 “독서를 통해 자기계발과 정서적인 안정감을 찾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책읽기는 직원들의 자기계발은 물론 역량강화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직원들의 독서문화를 높이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