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청송 면봉산 풍력저지위 10일 국회 앞 시위

청송 면봉산 풍력저지주민대책위원회 주민 100여 명이 시공사인 서울 금호산업 본사 앞에서 풍력단지조성 철회를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청송 면봉산 풍력저지주민대책위원회 주민 100여 명이 시공사인 서울 금호산업 본사 앞에서 풍력단지조성 철회를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청송 면봉산 풍력발전단지 조성에 반대하는 주민 100여 명이 10일 시공사인 금호산업 본사와 국회 앞에서 육상풍력단지 허가 부당성을 알리는 집회를 가졌다.

상경한 주민들은 이날 오전 11시 청송 면봉산 풍력단지 조성 시공사인 금호산업(서울 종로구)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주민 동의 없는 면봉산 풍력단지 조성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청정자연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는 청송 면봉산 일대는 유네스코 세계지질 공원으로 등재될 만큼 세계적으로 뛰어난 가치를 인정받은 곳으로 후손들에게 자랑스럽게 물려줄 의무가 있다”며 “청정 청송의 막대한 산림과 생태계 훼손, 그리고 소음과 저주파 등 주민들의 생존권과 재산권을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민들의 삶의 권리를 짓밟으며 추진하는 것은 자연과 주민들에 대한 폭력이다. 각종 불법과 비리로 얼룩진 풍력단지 조성 인허가를 즉각 철회하라”며 “금호산업은 풍력단지 조성사업을 전면 백지화하고 청정청송에서 하루속히 떠나라”고 소리쳤다.

청송 면봉산 풍력저지주민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국회 정문 앞으로 장소를 옮겨 전국 8개 지역(청송·영양·영덕·안동·포항·거제·남해·인제) 풍력반대 주민들과 합동으로 무분별한 육상풍력단지 조성의 폐해를 알리는 집회를 가졌다.

풍력저지주민대책위는 “정부와 더불어 민주당이 지난 8월23일 당정협의회에서 육상풍력 활성화 방안으로 백두대간 보호지역 등 생태자연 1등급 권역에도 육상풍력이 가능토록 결정했다”며 “이는 현장의 실상을 외면하고 주민들의 삶과 환경을 고려하지 않은 발상으로 즉각 철회되어야 한다”고 외쳤다.

또 “정부는 육상풍력 지역에 대한 실태조사와 함께 지역 주민들과 간담회를 진행하라”며 “풍력사업 제도개선을 위한 사회적 논의기구를 구성해 대기업의 이익이 아닌 환경과 주민의 삶을 고려하는 풍력입지 기준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국회 환경부 국정감사장에서는 정미진 청송군의회 의원이 참고인으로 출석해 청송 면봉산 풍력과 육상풍력에 대한 폐해와 부당성을 설명했다.

임경성 기자 ds5ykc@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경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