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시민단체, 대구교육청의 ‘안전도어구축시스템’ 도입 철회 요구

전교조 대구지부, ‘안전도어구축시스템’ 철회 요구
현장 실정 무시한 ‘행정편의주의’ 비판도

지역 시민단체가 대구시교육청의 초등학교 ‘안전도어구축시스템’ 도입을 규탄하며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구지부(이하 전교조 대구지부)는 10일 성명서를 내고 대구시교육청의 초등학교 ‘안전도어구축시스템’ 구축은 예산 낭비로 전면 철회하고 재검토할 것을 요구했다.

앞서 지난달 25일 대구시교육청은 대구의 모든 초등학교에 ‘안전도어시스템’ 구축 현황 보고와 오는 11일까지 ‘빠짐없이 신청’하라는 공문을 보냈다.

전교조 대구지부는 “이러한 결정이 아동의 안전과 이익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지 않은 어른들의 행정편의주의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이어 현재 대구 지역 200여 개 학교에 이미 건물출입통제시스템이 설치돼 있지만, 관리 인력의 부족과 출입문 차단으로 인한 안전사고가 다수 발생하는 등 미비한 효과로 예산낭비라고 주장했다.

학교 안전사고의 대부분이 학교 일과 교육활동 중 발생해 안전담당자의 확충이 더욱 시급하지만 대구시교육청은 현장의 실정과는 거리가 먼 정책을 펼치고 있다는 것.

또한 안전도어 설치로 화재나 지진 등 긴급재난 발생 시 더 큰 사고나 인명 피해를 유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봉석 전교조 대구지부 대변인은 “그동안 대구시교육청에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해 왔지만 이를 외면하고 강행하는 것은 독단적인 운영”이라며 “ 대구시교육청은 지금이라도 귀를 열고 의견을 수렴해 더 나은 대책을 알아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강제성이 없이 필요한 학교에서만 신청하도록 하고 있으며, 각 학교에서 원하는 방식의 시스템 구축을 결정하면 예산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