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조원진 의원, “취수원 이전, 대구공항 통합이전 숙원사업 차질없이 진행해야”

대구시청 이전, 객관성, 공정성, 미래경제성 중요 !
“대구경북 통합 시너지에 관심 가져야”



조원진 의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조원진 의원(우리공화당, 대구달서구병)은 10일 대구시 국정감사에서 “대구경북의 숙원사업인 대구공항 통합이전과 취수원 이전 문제가 차질없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질의에서 “취수원 이전 문제가 지난번 국정감사에서 당시 환경부장관의 망언으로 난리가 났지만 올해 4월 국무총리와 자치단체장이 MOU를 체결했고 정부 주관 연구용역 2건이 막바지에 오고 있다”면서 “대구 물문제는 생업의 문제이기 때문에 대단히 중요하다. 대구 경북 뿐만 아니라 부산경남, 울산까지 전체가 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구공항 통합이전과 관련,“지난번 밀양신공항 문제때 밀양이 점수가 높았는데도 불구하고 국론분열 때문에 김해공항 확장과 대구공항 통합이전 이렇게 나눈 것”이라면서 “지금 가덕도 공항 문제가 계속 나오는데 그것은 위헌이다. 국책사업 합의사항을 다시 뒤집고 선거 때마다 정치적으로 남부권 신공항, 동남권 신공항 말이 나오는 것은 대단히 정치적인 것”이라면서 “대구시가 중심을 잡아서 차질없이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또 “현재 대구와 경북으로 나눠져 있는데, 장기적으로 대구경북 발전을 위해서는 통합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서 “대구경북 통합의 문제가 국책사업인 신공항 문제, 취수원 문제 등 향후 대구경북 산업의 시너지와 관련해 대단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대구시청 이전문제가 뜨거운 감자인데, 이 문제의 핵심은 객관성, 공정성, 미래에 대한 미래 지향적 경제성이 있다”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 확실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