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봉화의 인물 조선대표 여류시인 설죽의 자취를 따라

2019 설죽예술제 개최

조선 대표 여류시인 ‘설죽’을 기리는 2019 설죽예술제가 지난 8일 봉화군 은어송이테마공원에서 열렸다.
조선 대표 여류시인 ‘설죽’을 기리는 ‘2019 설죽예술제’가 지난 8일 봉화군 은어송이테마공원에서 열렸다.

향토 여류시인 설죽은 여종시인, 기녀시인, 천재시인 등으로 불리며 빼어난 한시 166수를 남겼고 동시대를 살다간 황진이, 매천 등과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로 뛰어난 시인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예술제에서 설죽이 남긴 시 낭송과 더불어 플롯 연주, 가야금 및 해금 연주, 민요 등 다양한 문화공연이 함께 펼쳐졌다.

정해수 한국예총 봉화지부 회장은 “설죽은 봉화의 대표적인 시인이다”며 “이를 활용해 예술제를 개최할 수 있는 것은 봉화의 큰 자산이자 보물이다”고 말했다.

박완훈 기자 pwh0413@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완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