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이 기쁨을 밑거름 삼아 꽃도 그리고 나무도 그려보겠습니다.”

수상소감



태풍의 영향으로 연일 비가 내렸습니다. 차창에 두둑거리는 빗방울 소리를 들으며 혼자 중얼거렸습니다.

“수확 철인데 날씨가 이래서 씨앗이 여물려나.”

오늘은 아주 화창합니다. 하늘이 높고 티 없이 푸릅니다. 알곡이 토실토실 영글어 속을 채울 것 같습니다. 날씨 같은 소식이 제 마음을 채웁니다.

“경북문화체험 전국수필대전 수상을 축하드립니다.”

흐린 날이 있었기에 맑은 날이 더 소중하게 와 닿는 것 같습니다. 싹을 틔우는 마음으로 한 발 한 발 나아가려 합니다. 이 순간의 기쁨을 밑거름 삼아 꽃도 그리고 나무도 그려보렵니다. 자신이 영글면 열매가 맺힌다는 믿음으로 말입니다.

늘 힘이 되어주시는 분이 많습니다. 감사한 마음 잊지 않고 노력하는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부족한 글이지만 눈길 한 번 더 가게 해 주신 관계자 여러분과 심사위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차근차근 여물어가겠습니다.

△청송 출생

△계간 ‘문장’ 신인상 수상

△문장작가회·달구벌수필문학회·한국수필문학회·대구수필가협회 회원

△제9회 경북문화체험 전국수필대전 장려상 수상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