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오페라의 황제 베르디의 걸작 오페라 ‘운명의 힘’

제17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폐막
대구·광주 합작으로 작품 선보여

제17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폐막작 ‘운명의 힘’의 한 장면.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오는 12, 13일 오페라의 황제 베르디의 걸작 오페라 ‘운명의 힘’으로 ‘제17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화려하게 마무리한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황실극장의 제안으로 작곡된 오페라 ‘운명의 힘’은 1862년 11월10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황실극장에서 성공적으로 초연된 이후, 1869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4막으로 개정되어 오늘날까지 주로 공연되고 있다. 베르디 중기의 3대 오페라(운명의 힘, 가면무도회, 돈 카를로) 중 하나로, 한층 성숙해진 베르디의 관현악을 충분히 느껴볼 수 있는 작품이다. 오페라의 주요 선율이 집약되어 있어 단독으로 연주될 만큼 유명한 ‘서곡’을 시작으로, ‘천사의 품 안에 있는 그대여’, ‘나의 비극적인 운명’ 등 오페라의 주요 아리아와 이중창이 연주되는 3막, 그리고 집시 ‘프레치오실라’, 수도사 ‘멜리토네’가 합창단, 발레단과 함께 연출하는 4막의 역동적인 군중신은 특별히 명장면으로 꼽힌다.

제17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폐막작 ‘운명의 힘’의 한 장면.
‘운명의 힘’은 베르디의 작품 중에서도 손에 꼽히는 비극으로, 우발적인 사고에서 시작돼 복잡하게 얽혀가는 인물들의 잔혹한 운명을 이야기하고 있다. 연출을 맡은 광주시립오페라단 정갑균 예술감독은 “‘운명의 힘’은 오직 신만이 운명을 좌지우지할 수 있다는 유럽의 기독교 사상에 기반하고 있다”며 “이를 표현하기 위해 예수 그리스도의 12제자 중 거꾸로 십자가에 매달려 죽은 베드로상을 거대하게 제작해 무대 중앙에 배치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이번 폐막작인 운명의 힘은 대구오페라하우스와 광주시립오페라단이 힘을 합쳐 제작한 작품이다. 대구와 광주 ‘오페라 달빛동맹’은 2016년 ‘라 보엠’에 이어 두번째다.

오페라 ‘운명의 힘’은 오페라에 대한 탁월한 해석이 돋보이는 마에스트로 최승한이 지휘를 맡아 극을 이끌어나간다. 출연진은 소프라노 이화영과 임세경, 테너 이병삼과 신상근, 바리톤 공병우와 김만수 등 이름만으로도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만한 정상급 성악가들로 구성돼 있다.

연주단체로는 광주시립합창단과 전남대학교합창단, 대구오페라하우스 상주단체인 디오오케스트라, 어린이 합창단 유스오페라콰이어가 호흡을 맞춘다.

입장권은 1만~10만 원이다. 문의: 053-666-6170.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