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청와대, 김정은 위원장 한-아세안 정상회의 참가 ‘신중 모드’

청와대 주형철 경제보좌관이 6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 D-50을 맞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오는 11월 부산에서 예정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한반도 평화경제 실현을 위해 아세안 10개국과 심도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6일 밝혔다.

다만 관심을 모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회의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코멘트하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청와대 주형철 경제보좌관 겸 신남방정책특별위원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를 통해 신남방 국가들과의 협력을 더욱 공고하게 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주 보좌관은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번영과 평화를 위해 한·아세안 간 협력 강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이라며 “이번 특별정상회의에서 역내 평화와 안정에 함께 기여해 나갈 든든한 안보 우군으로서 아세안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할 계획이다. 이는 우리의 한반도 평화경제 실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주 보좌관은 김 위원장의 답방 추진 여부와 관련해서는 “이 사안에 대해 코멘트 하지 않겠다”고 했다.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도 “그냥 코멘트를 하지 않겠다”며 신중함을 내비쳤다.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또다시 성과 없이 종료되면서 김 위원장의 방한이 힘겨워 보이는 대목이다.

아울러 이날 청와대는 50일 앞으로 다가온 한·아세안 회의를 통해 필리핀과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아세안 국가들과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통해 경제영토가 더욱 넓어질 것임을 강조했다.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한·일갈등은 물론 미·중 무역 마찰이 지속되는 가운데 이번 정상회의를 아세안 국가들과의 경제 협력 강화의 계기로 삼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주 보좌관은 “이미 한·아세안FTA가 체결되어 있지만 추가적인 자유무역 증진을 위하여 현재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3개국과 양자FTA체결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아세안 인프라 차관회의(9월) △스마트 시티 관련 장관급 회의(11월말) △아세안 기업들이 참여하는 CEO(최고경영자) 서밋(11월25일) △미래차·에너지 등 유망 기술·산업 특별체험 전시관 및 스타트업 엑스포(11월25~26일)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