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좋은 글 쓴다는 거 여전히 어렵지만 명수필을 써보고 싶어”

김정화 수상소감

좋은 글을 쓴다는 것은 사막을 건너는 기분이었다. 틈만 나면 사물을 사유하고 관찰했지만, 문장의 행간 속에 헤매다 언어의 불면증에 새벽을 맞이하곤 하였다.

언감생심 좋은 수필은 나에게 멀기만 하였다. 작은 상이지만, 나는 한없이 기쁘다. 나는 복권에 당첨된 듯 행복하다.

남편에게 체면이 선다. 함께 해야만 하는 일을 혼자 맡겨 놓고, 몰래 수필을 배우러 다닌 일들이 미안하다. 시간과 여유가 허락한다면, 느긋하게 문장을 배우고 명수필을 써 보고 싶다.

나는 매일 일기를 써왔다. 일기장이 스물여섯 권이 된다. 아직은 문장의 이음새가 서툴지만, 수필을 기웃거리며 탄탄한 미래를 닦는다.

내가 하는 글공부가 옳은지 그른지 잘 모르지만, 내가 나를 찾아가는 과정만은 기쁘다. 예전엔 내게 있어 ‘언어’는 뚫고 들어갈 수 없는 바위로만 느꼈다.

지금은 마음의 계단을 내려가 아름다운 우리말을 만나기 위해 헤집고 다닌다. 늘 먼 곳을 향해 있는 손끝을 함께 바라봐준 가족과 선생님들에게 감사한다. 끝으로 부족한 내 수필을 뽑아 주신 심사위원님들에게 감사드린다.

△마중문학 수필등단(2018)

△대구수필가협회 회원

△수필사랑문학회 회원

△텃밭 시인학교 동인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