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한국에 오는 예상 시간이 앞당겨진 제18호 태풍 ‘미탁’



제18호 태풍 ‘미탁’이 한국에 오는 예상 시간이 앞당겨지면서 2일 자정 전남 해안에 상륙한 뒤 남부지방 관통 후 3일 낮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있다. 1일 오후 대구 수성구청 인근 한 음식점 유리창에 태풍의 영향으로 내린 빗물이 흘러 내리고 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홍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