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주호영·박명재 의원,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압박

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답변에 항의하는 모습이 모니터로 송출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에서 1일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도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각종 논란 의혹에 대한 질의가 쏟아졌다.

이날 여야는 검찰 개혁을 비롯해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조 장관 자녀의 입시 특혜 의혹을 둘러싸고 다시 공방을 벌였다.

특히 대구·경북의 자유한국당 주호영(대구 수성을)·박명재(포항 남·울릉) 의원이 조 장관을 상대로 집중 공세를 펼쳤다.

주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조국 일가 수사가 실질적으로 봐주기 수사라고 단정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가장 중요한 수단인 자택 압수수색을 시간을 한 달 이상 끌어 증거 인멸할 시간을 충분히 줬을 뿐 아니라 아직까지 부인인 정경심 교수와 조 장관의 휴대폰이 압수당했다는 보도를 본 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의원이 “공직자윤리법 위반으로 입건된 것으로 보이는 통보를 받은일이 없냐”고 질의하자 조 장관은 “없다. 변호인 말로는 (자택 압수수색 영장에 자신이)피의자로 적시돼 있지 않다는 말을 해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소환에 불응하는게 아니냐’는 지적에 “소환에 언제든지 협력하겠다”고 답했다.

‘부인의 비공개 소환을 요청한 적이 있느냐’는 물음에 “전혀 그런 적이 없다”고 밝혔다.

주 의원이 과거 조윤선 장관과 우병우 민정수석에 대해 검찰 수사를 받는 것만으로도 현직에서 물러나야 된다고 쓴 조 장관의 SNS 글을 다시 되짚으면서 “본인의 양심이 있다면 수사 받으면 (장관직) 그만둬야 되는 것 아니냐”라고 질의하자 조 장관은 “과거 글은 제가 교수 시절 썼던 것 같은데 다시 한 번 성찰하도록 하겠다”고만 답변했을 뿐 자진사퇴 의사는 끝내 표명하지 않았다.

‘본인의 명백한 위법행위는 재판의 확정 판결 때 확인되는 것이냐’는 주 의원의 질의에 “최종적 결과는 그렇게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조 장관을 “귀하”라고 부르며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조 장관에) 직접 질문하는 것이 적절치 않으니 앉은 자리에서 질문을 경청하라”며 조 장관에게 답변 기회를 제공하지 않았다.

이어 “단군 이래 최대 위선자, 조로남불의 끝판왕, 조양파 등 귀하에 따가운 여론과 평가가 있다”며 “편법과 위선을 일삼은 자가 어떻게 법과 정의를 수호하는 대한민국의 법무부 장관이 된단 말이냐. 가당찮다”고 거듭 지적했다.

또 박 의원은 “귀하 때문에 우리 당과 다른 야당 반발로 검찰 개혁은 국회에서 큰 암초를 만나 좌초하게 될 것”이라며 “귀하가 하루 하루 사는 것이 개혁이라는 말에 참으로 실소와 함께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진정으로 검찰개혁을 원한다면 미련없이 물러나는 것이 정도”라고 사퇴를 압박했다.

자유한국당 주호영 의원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