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칠곡군, 주한 에티오피아대사관과 문화·관광·보훈 업무협약 체결

백선기 칠곡군수는 30일 칠곡호국평화기념관에서 쉬페로 시구테 에티오피아 대사와 문화·관광·보훈 교류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칠곡군이 주한 에티오피아대사관과 지역축제를 알리고 문화·관광·보훈 교류협력을 위해 손을 잡았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30일 칠곡호국평화기념관에서 쉬페로 시구테 에티오피아 대사와 문화·관광·보훈 교류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10월11일부터 3일간 열리는 ‘제7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에 ‘주한 에티오피아 대사관 부스’를 운영하기로 했다.

이에 주한 에티오피아대사관은 네렐라라는 전통의상을 입고, 생두를 작은 화로에서 볶은 뒤 다시 빻아서 주전자에 넣고 끓이는 ‘커피 세리머니’를 선보일 계획이다.

낙동강세계평화문화 대축전 기간동안 관람객들에게 아라비카 커피의 원산지이자 세계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에티오피아 커피를 무료로 제공한다.

양 기관은 이와 함께 각종 기념일은 물론 기념행사, 축제, 국제교류행사 등에도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칠곡군은 글로벌 도시의 위상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양 기관은 민간교류를 적극 지원하는 것은 물론 한국전쟁 당시 대한민국을 위해 참전했던 에티오피아 각뉴 부대의 무훈을 재조명하고 참전용사 가족 지원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쉬페로 시구테 에티오피아 대사는 “2014년부터 6년간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준 백선기 칠곡군수와 군민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양측 관계를 한 단계 격상해 전략적인 파트너로 발전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호국과 보훈이 도시의 정체성인 칠곡군은 69년 전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고자 그동안 지원 사업을 펼쳐왔다”며 “이번 협약체결을 통해 앞으로 양 기관의 우호를 다지고 상생발전을 이끌어 내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칠곡군은 2014년부터 에티오피아 오르미아주 디겔루나 티조 지역을 칠곡평화마을이라 부르고 초등학교 2곳을 신축하고, 15곳의 초등학교에 책걸상과 기자재를 교체했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