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더불어 흥겨운 축제

더불어 흥겨운 축제

정명희

의사수필가협회 홍보이사

가을이 되니 여기저기 축제가 한창이다. 우리가 사는 마을에도 마시마을 축제를 열기로 되어 있다. 아침까지 비가 장대처럼 쏟아지더니 말모이를 주던 마을, 마시리 축제라고 하늘도 날씨로 부조하기로 한 것일까.

어젯밤 주말 주택이 있는 군위 마시 전원마을의 촌장 댁에서 걸려온 전화를 받고서는 마음이 복잡했다. 태풍도 밀려온다고 하고 서울에서 마무리해야 할 일도 있어 하루 일정이 너무 빠듯하여 참석을 망설였다. 하지만 참여할 수 없을 것 같다는 내 대답에 실망의 빛이 역력하던 수화기 너머의 여운이 가슴에서 떠나지를 않았다. 서둘러 일정을 마무리하고 잠시 얼굴이라도 내밀어야 함께 거주하는 사람으로 해야 할 도리이지 않을까 싶어 늦은 시간 축제가 열리는 장소로 차를 몰았다.

군위 5일 장날을 맞추어 읍사무소에 넓은 자리를 마련하여 전원 마을 의료진들이 의료 봉사로 아픈 이들을 진료하며 상담하고 함께 이웃으로 살아가며 정을 나누는 행사를 열기로 하였다. 지난봄부터 시작하여 봄, 가을로 주민들과 전원마을 입주자 간의 교류를 통하여 사이좋은 이웃사촌이 되어 서로 도우며 의지하고 살아가고자 하는 취지에서였다. 몸이 아프면 우리가 돕고 농산물은 그곳 주민들의 것을 적극적으로 소비해준다면 도농 간에 서로 상생하는 관계가 되지 않겠는가.

주말이었지만 기관장께서도 참석하여 격려도 열심히 하시고 봉사하는 의료진들을 일일이 챙겨주셨다. 그러한 장면을 보는 군민들은 기관장이나 정부에 대해 더 좋은 인상을 받지 않았을까 싶다. 햇볕에 그을려 검붉게 된 얼굴에도 늘 웃음을 띠고 계신 새마을부녀회장은 단호박 식혜를 담근 병을 여러 개 들고 오셔서 마을 잔치에서 일일이 잔을 돌리며 우리 마을에 함께 살아주셔서 고맙다는 인사를 하신다. 더불어 살아가면서 일 년에 한 두 번씩이라도 만나서 식혜 한잔이라도 함께 하면서 정을 나눈다면 그보다 더 인정스러운 것이 어디 있으랴. 서로 어깨를 감싸 안으며 “언니~!동생~!“하면서 웃는 이도 있다.

전원마을 촌장 댁에서는 몇 날 며칠 계획을 세우시느라 날마다 밴드에 알림이 울려대었다. 한 번씩 들어가서 읽어 보면 얼마나 준비를 많이 하시는지, 그냥 가만히 있다가는 왕따라도 당할 것 같은 분위기라서 몸으로라도 때워야지 하는 마음을 먹었다. 마을에서 올라오신 어르신들은 차려진 음식을 보시더니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을 하신다. 솜씨가 어쩌면 이렇게 좋으냐고. 그대로 다 새겨들을 수 없다고 하더라도 그분들의 마음이 흡족한 것 같아 그래도 얼마나 다행인지 싶어 음식을 나르며 시중을 드는 나의 옷자락도 신이 나서 더욱 펄럭이는 듯하였다.

한 대학 교직원들의 보금자리가 십 수 년의 공사 기간을 거쳐 우여곡절 끝에 그 마을에 드디어 들어섰다. 조용한 시골 마을에 타지에 사는 도시인들이 차로 들락거리게 되니 자칫 배척당한다면 외톨이로 남아있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촌장을 맡으신 분의 현명한 제안으로 마을 주민과 함께 하는 의료봉사와 마을주민 초대 잔치가 해마다 더욱 풍성하게 벌어지고 있다. 도시와 농촌, 남과 여, 노와 소, 진보와 보수, 모든 계층 간의 관계가 자주 만나고 서로 대화하고 또 어울리다 보면 더 나아지고 좋아지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한다면 너무 큰 것일까.

우리가 행복을 맛보기 위해서는 슬픔이나 분노 등의 갖가지 감정을 거의 매일같이 겪어야 할지도 모른다. 그렇더라도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가진 것과 타고난 성격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면서 기회 있을 때마다 주어진 삶을 최대한 즐겨 가며 잠시라도 행복하게 느낄 줄 아는 자세가 중요하지 않을까 싶다. 누구도 삶의 모든 순간을 행복하게 느낄 수는 없을 것이다. 또 그럴 수 없는 것이 삶이지 않겠는가. 하지만 행복은 그것을 목표로 삼아 노력하며 나의 주변에 있는 사람들, 특히 이웃과 함께 더불어 살아가야 하지 않으랴.

행복은 어쩌면 찾아오는 것이 아니라 감사한 마음으로 부지런히 몸을 움직여 벌어야 하는 지도 모르겠다. 우리의 인생이 계획한 대로만 흘러간다면 정말 재미만 있겠는가. 더러는 예측할 수 없는 변수로 의외의 결과를 얻을 수도 있지 않겠는가. 미래에 되고 싶은 나. 소망을 이룬 나를 상상하며 오늘 하루, 이웃과 더불어 감사함으로 균형적인 삶을 위해 노력하리라.

10월이다. 가을이 무르익어간다. 드높고 푸른 하늘 아래 몸과 마음을 활짝 펴고서 행복한 축제를 즐겨보자.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