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ASF 확산, 방역과 유입 차단 총력 쏟아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산 기세가 심상찮다. 돼지 사육농가와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강화와 연천서 25일 또다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잇따랐다. 발병 일주일 만에 파주, 연천, 김포, 강화 등 북한 접경 지역 일원을 휩쓸고 있다.

새로 신고된 사례가 확진 결론이 나면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발병 건수는 총 6건으로 늘어난다. 경북도도 초긴장 모드에 들어갔다. 특히 정밀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농장에서 ASF가 발생하는 등 방역에 구멍이 뚫리고 정확한 감염경로까지 밝혀지지 않은 때문이다. 경북도는 정밀검사 방식을 지금까지 도축장 중심에서 어미 돼지 농장 중심의 검사로 전환하는 등 차단 방역에 치중하고 있다.

이번 ASF와 관련, 가장 큰 문제는 당국의 집중 검역 및 조사에도 불구하고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방역에 전력을 쏟고 있는데도 계속 타 지역으로 ASF가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유입 경로가 확인돼야 차단 방역을 제대로 할 수 있을 터인데 그렇지 못하다는 점이다.

급기야 방역 당국은 북한 유입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는 것 같다.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지난 5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을 공식 신고한 후 ASF가 북한 전역으로 확산됐다고 24일 밝혔다. 군사분계선 접경 지역을 중심으로 ASF가 발생하면서 정부는 북측에서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특히 북한에서 날아온 파리·모기에 의한 유입 가능성도 들여다보고 있다.

사료 및 가축 운반 차량의 바이러스 매개 역할 여부도 주목해야 한다. 예전의 구제역 및 조류독감 발생 시에도 피해 확산의 고리 역할을 했다. 앞서 발병한 농장을 찾았던 차량들이 전국 500곳의 농장에 들렀다고 한다. 또 경북 군위에서 파주로 돼지를 출하한 사례가 파악되는 등 지역 농가에도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없지 않다.

현재 ASF와 관련한 북한 당국의 협조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하지만 군·관 등 채널을 총동원해 유입 경로를 확인할 수 있는 창구를 터놓아야 한다. 북한 유입 여부가 확인되면 그 통로를 차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필요하다면 북한에 방역 약품과 장비 지원도 고려해야 할 것이다.

방역 당국은 가축의 이동 통제와 함께 역학 조사 등 대응 강도를 최고도로 높이고 혹여 구멍 뚫린 곳은 없는지 2중 3중으로 꼼꼼히 챙겨야 한다.

특히 축산 관련 트럭은 이동 경로의 상시 파악과 소독 등 조치가 필요하다. 위험성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신속한 이동 차단 조치를 해야 한다. 다시 방역 시스템이 뚫리면 우리 축산업계가 모두 죽는다는 각오로 방역과 차단에 만전을 기하길 바란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