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강효상 의원 “위선덩어리 조국 조만간 사퇴할 것”

청와대가 내치는 것으로 입장 급선회한 것 현 정권 소식통 전해

강효상 의원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대구 달서병 당협위원장)이 24일 “위선덩어리 조국이 결국 조만간 사퇴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와 비등한 비판여론에 청와대가 결국 조국을 내치는 것으로 입장을 급선회한 것”이라며 이같이 예견했다.

강 의원은 “어제(23일) 문재인 대통령의 출국 직후 이루어진 검찰의 조국 자택 전격 압수수색은 청와대와 검찰이 서로 조율한 결과라고, 믿을만한 현 정권 소식통이 전해왔다”면서 “어제 조국의 사퇴 가능성을 보도한 채널A가 빨리 감을 잡은 듯 하다”고 전했다.

강 의원은 또 “그토록 완강하던 청와대가 방향을 바꾼 이유는 뭘까요?”라고 반문하고 “사상 초유의 현직 법무부장관 자택 압수수색은 그만큼 검찰이 혐의 입증에 상당한 자신을 갖고 있다는 뜻으로, 범죄의혹 규명을 위한 마지막 수순에 돌입했다고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조국 사퇴 이후에도 이번 조국 게이트의 몸통을 찾아내 사건의 전모를 파헤칠 수 있을지도 귀추가 주목된다고 강 의원은 덧붙였다.

한편 강 의원은 다음달 1일 조국과 정부를 상대로 사회분야 대정부 질문에 나선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