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제28회 전국무용제 26일 개막

16개 시도 참석, 대구에서 24년 만에 열려

정길무용단


대구무용협회와 전국무용제 집행위원회가 제28회 전국무용제를 26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 등 대구 일원에서 열린다.

전국무용제는 16개 시·도 대표 무용단이 경연으로 서로의 기량을 펼치며 친목을 도모하는 무용제로, 대구에서는 24년 만에 열린다.

이번 무용제는 ‘일상이 예술이다’라는 주제와 ‘춤은 대구로, 꿈은 세계로’라는 슬로건으로 메인축제, 사전축제, 부대 행사 등으로 구성된다.

메인축제는 16개 시·도 대표 무용단의 경연으로 진행된다. 매일 2개 팀씩 경연을 펼쳐 대통령상을 가르는 경연은 27일부터 10월4일까지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열린다. 대구는 10월4일, 경북은 10월3일에 경연을 펼친다.

젊은 안무가에게 창작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솔로&듀엣경연’도 마련된다. 이 경연에는 16개 시도가 참가해 대구문화예술회관 비슬홀에스 28일부터 4일간 공연한다. 하루 4개 팀이 경연을 펼치고 대구와 경북은 10월2일 공연한다.

대구 명소에서 만나는 ‘찾아가는 춤’도 펼쳐진다. 루마니아, 우즈베키스탄, 터키, 콜롬비아, 볼리비아, 필란드, 케냐 등 세계 국제 민속 7개국 무용팀과 대구지역 4개 무용학과 학생들이 수성못, 삼성창조경제단지, 동성로, 김광석거리, 복지시설 등에서 공연한다. 또 ‘대구무용역사기록 전시 및 콜라보레이션’도 10월1~4일까지 문화예술회관 전시실6에서 열린다. 무용과 타 장르의 콜라보를 통한 다원예술화를 시도하며 근현대 대구무용의 아카이브 구축의 첫삽을 뜬다. 이밖에도 27일 중국공연단 초청공연, 10월1일 대구경북 상생춤판, 10월3일 국내외 무용인 초청 학술심포지엄도 진행된다.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