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제3회 전국 항공정비기능대회, 산(産)‧학(學)‧관(官) 손잡고 비상하다

‘제3회 전국 항공정비기능대회’가 23일부터 4일간 경북항공고등학교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전국 항공정비기능대회 모습.
‘제3회 전국 항공정비기능대회’가 경북항공고등학교에서 23일부터 오는 26일까지 개최된다.

경북도와 영주시가 공동 주최하고 경북테크노파크와 경북 항공고가 주관해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항공기술발전에 상응하는 항공정비 기술교육방법을 찾고 청년들이 항공산업분야로 진학하고 취업할 수 있는 길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대회에는 전국에서 참가한 항공정비 분야의 200여 명이 개인 또는 단체전에서 경연을 펼친다. 대회는 항공정비 분야에 종사하는 학생, 직장인, 일반인 등으로 나눠 진행된다.

특히 이번 대회 성적우수자 7명은 2021년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제46회 국제기능올림픽에 참가하는 국가대표선수 선발전에 참가할 수 있는 특전이 주어진다.

또 상위 성적우수자 12명은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발행하는 국가기술 기능사 자격증인 항공 기체를 비롯한 4종 중에서 1개를 택일해 부여받는다.

부대행사로는 오는 28일 경북항공고 비행실습장에서 영주지역 초·중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경량항공기 지상 활주 체험과 일일 드론학교가 마련됐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매년 개최되는 전국 항공정비기능대회를 통해 항공분야에 취업을 꿈꾸는 젊은이들에게 더 좋은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며 “청년 일자리 창출로 영주가 항공정비인력 양성의 메카가 되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