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24일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종가문화 소통의 장 열려

2019 종가포럼…주제는 ‘근현대를 이어온 종가의 전통’

24일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열리는 2019 종가포럼에서 선보이는 오회당 남상룡 태극기. 안동군 임동명에서 3·1만세운동때 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북도 제공
24일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열리는 2019 종가포럼에서 선보이는 광산김씨 탁청정공파 태극기. 8·15광복 기념으로 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북도 제공
종가문화의 보존과 활용, 발전적 계승을 모색하는 종가 포럼이 24일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도내 종손·종부는 물론 유림단체, 학계 등 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경북도와 한국국학진흥원이 12번째로 마련한 이번 포럼 주제는 ‘근·현대를 이어온 종가’로 일제강점기와 해방 격동기를 거치며 국권회복과 가문 재건을 위해 헌신해온 종가의 사회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취지로 기획됐다.

이에 한국국학진흥원과 경북독립운동기념관, 그리고 종가에 소장돼 미공개된 자료 50여 점이 ‘독립운동에 앞장선 명가의 후예들’이란 주제로 선보인다.

특히 3·1만세운동과 8·15광복기념에 사용된 것으로 전해지는 태극기 2점 원본이 최초 공개된다.

전자는 오회당 남상룡(1887~1955)이 1919년 안동군 임동면 챗거리에서 만세시위에 사용했다고 전하며, 후자는 광산김씨 탁청정공파 문중에서 8.15해방을 기념해 제작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밖에도 경술국치 후 자결한 안동김씨 양소당의 김택진(1874~1910), 학종종손인 파락호 김용환(187~1946)의 유품, 그리고 심산 김창숙(1879~1962)선생의 친필 병풍도 공개된다.

이번 포럼에는 경기지역의 유수한 종가도 참석해 행사의 의미를 더하고 경북과 경기 종가 간 업무협약 체결로 전국적인 종가문화협의체 구성의 계기로 삼는다.

학술행사로는 김희곤 경북독립운동기념관장과 김준형 한신대 교수가 ‘일제 강점기 종가의 독립운동과 21세기 사회적 역할’을 주제로 경북과 경기 종가의 독립운동에 대한 열띤 강의를 펼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어려운 여건에도 고유한 정신과 전통을 올 곧이 지켜온 종손과 종부의 노고에 감사하며 전통문화의 의미와 가치를 되새기는 소중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