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일반

통합신공항 이전, 선정 작업 속도 붙나

통합신공항 이전과 관련, 선정 기준을 놓고 진통을 겪던 4개 지자체장이 전격 합의, 선정 작업이 마침내 본궤도에 올랐다. 연말까지는 최종 후보지가 선정될 수 있을 것으로 보여 통합신공항 이전 작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 김주수 의성군수, 김영만 군위군수는 지난 21일 경북도청에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 후보지와 관련한 회의를 열고 ‘주민투표 찬성률’을 선정 기준으로 합의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이날 군위군과 의성군 각 지역에 공항 입지 찬반 주민투표를 실시해 군위군 찬성률이 높으면 군위군 우보면으로, 의성군 찬성률이 높으면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공동 후보지로 정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그동안 군위 소보면과 공동 후보지인 의성군은 군위 주민인 소보면이 함께 주민투표를 할 경우 군위 우보 단독 후보지를 이길 수 없다며 주민투표를 반대해왔다. 하지만 이번에 의성군수가 군위군이 합의하지 않을 수 없는 방안을 내놓아 일단 주민투표의 길을 틔워 놓았다.

이에 김영만 군위군수도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위배되지 않으면 수용하겠다고 한 발 물러서 합의하게 된 것. 이로써 후보지 연내 선정을 위한 큰 고비는 넘겼다.

이제 10월 중 국방부가 최종 후보지 선정 계획을 확정해 발표하면 주민투표를 실시, 선정된 후보지 1곳의 단체장이 국방부에 유치 신청을 하면 된다. 주민투표 절차를 완료하는 데 두 달가량 걸릴 것으로 보인다. 12월 중에는 후보지가 한 곳으로 압축될 전망이다.

경북도는 지난 10일 탈락한 후보 지역에 공항 배후 미니 신도시, 산업 단지, 항공 클러스터 등 8천억 원의 예산을 들여 다양한 사업을 지원키로 하는 당근책을 내놓았다.

군위와 의성 양 지역이 통합신공항 이전을 두고 과열 양상을 빚자 공항 입지 지역 투자를 쪼개 분배하는 고육책을 제시한 것이다. 탈락 지역에 대한 민심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던 때문이다.

하지만 이 것으로 끝난 것이 아니다. 주민투표 결과 군위 우보가 선정되면 별 문제가 없겠지만 만약 의성 비안·군위 소보가 높게 나와 선정되면 군위군이 받아들이지 않을 수도 있다. 이 경우 소송과 군민 반발 등 더 큰 저항에 부딪힐 우려도 없지 않다.

또한 의성 안이 확정될 경우 접근성 문제가 다시 불거질 수 있다. 대구 시민 중 군 공항만 이전하고 대구공항 존치를 주장하던 시민단체 등이 군위 우보보다 접근성도 떨어지고 기반 시설 비용 증가 등 대구시의 이전비용 문제가 다시 대두될 가능성이 없지 않다.

경북도와 대구시는 여러 가지 경우의 수를 감안해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