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 농업인 11명 농업분야 최고 장인 됐다.

농림축산식품부 네번째 농업마이스터 44명 지정 발표
2013년부터 전국 224명…경북 46명

포항 서상욱(사과)
김천 한영훈(복숭아)
군위 최광진(사과)
영주 김희덕(복숭아)
경주 권영덕(딸기)
경산 김상호(버섯)
성주 한민석(참외)
청도 조재엽(버섯)
안동 나상일(고추)
울진 김상업(친환경채소)
경산 김동용(포도)


경북에서 사과와 고추, 버섯 등의 농작물을 재배하는 농업인 11명이 농업분야 최고 장인이 됐다.

지역별로는 △포항 서상욱(사과) △김천 한영훈(복숭아) △군위 최광진(사과) △경산 김동용(포도)·김상호(버섯) △영주 김희덕(복숭아) △경주 권영덕(딸기) △성주 한민석(참외) △청도 조재엽(버섯) △안동 나상일(고추) △울진 김상업(친환경 채소) 등이다.

23일 농림축산식품부와 경북도에 따르면 제4회 농업마이스터로 44명이 지정됐고 지역별로는 경북의 농업인이 전체 25%인 11명으로 가장 많았다.

농업마이스터는 농식품부가 2013년부터 2년마다 필기-역랑-현장 평가로 최고의 농업기술과 경영방식을 전수할 전문농업경영인을 선발, 지정하는 것이다.

올해까지 전국의 농업마이스터는 총 224명이 지정됐다.

이 가운데 경북은 12개 품목에 46명으로 전국 20.5%를 차지한다. 품목별로는 복숭아가 13명으로 가장 많고 사과(9명), 참외(6명), 버섯(5명), 포도(3명), 배(2명), 고추(2명), 딸기(2명) 외에 한우, 오이, 친환경과수와 친환경채소 등이 각각 1명이었다.

이번 지정시험에는 전국에서 336명이 응시해 22개 품목에서 44명이 합격(합격률 13.1%)했다.

최종합격자 평균 영농경력은 21년이며 품목 중 사과 농사를 짓는 장인이 4명, 연령대는 50대가 19명으로 43.2%를 차지했다.

농업미이스터로 지정되면 농식품부와 각 지역의 교육사업 등에 현장실습교수, 귀농·귀촌 및 후계농 지도자, 영농상담사 등으로 활동할 수 있고 농업선진국 국외연수 기회도 갖는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