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옛 여친의 현 남친 살해하려한 20대 구속기소

현 남친 CCTV로 위치 파악하는 치밀함

헤어진 여자친구의 현재 남자친구를 살해하려 한 20대 남성이 구속기소됐다.

대구지검 사행행위·강력범죄전담부(박태호 부장검사)는 전 여자친구의 남자친구를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로 A(29)씨를 구속기소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26일 오후 8시께 대구의 한 아파트에서 옛 여자친구의 남자친구인 B씨의 목을 와이어로 졸라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에 실패한 후 달아났다 자수했다.

이번 사건을 초기에 수사한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이 법원에 청구했지만 법원이 “살인 고의에 다툴 여지가 있고 도망하거나 증거를 없앨 우려가 없다”며 영장을 기각한 바 있다.

경찰로부터 이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A씨가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한 점을 밝혀내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했고 결국 A씨는 구속됐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범행 전 B씨가 다니는 대학의 한 사무실에서 확보한 모 교수의 ID를 이용해 B씨 집 주소 등을 알아냈다.

이후 범행 며칠 전 B씨 거주지 주변 폐쇄회로(CC)TV 위치를 일일이 확인하고 B씨 예상 귀가 시간과 동선을 파악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범행 후 시신유기 장소를 물색하기까지 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또 공유차량 위치정보 분석 결과 범행 당일 B씨가 버스에서 내리는 것을 확인한 뒤 차량공유서비스에서 빌린 차를 이용해 범행 장소에서 기다린 것으로 드러났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댓글 0